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성 8차 사건 범인 “감옥서 죽을까 생각도 했지만…”

[연합뉴스]

[연합뉴스]

화성 연쇄살인 사건 가운데 유일하게 해결된 것으로 알려졌던 8차 사건의 범인 윤모(52)씨가 15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8차 사건은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춘재(56)가 최근 자신이 저질렀다고 자백해 진범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사건이다. 윤씨는 이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을 복역했다.
 
윤씨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춘재가 8차 사건을 자백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마음이 착잡했다”고 말했다.
 
“30년 전 기억을 떠올려달라”는 라디오 진행자 요청에 그는 당시 경찰 조사 과정에서 가혹 행위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윤씨는 “3일 정도 안 자고 쪼그려뛰기를 몇 번 했다”며 “미치지 않는 이상은 사람이 견딜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씨는 자신의 자백이 담겼다는 진술서 역시 경찰의 조작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형사가 조서에 이렇게 이렇게 하라는 얘기를 했었다. 몇 대 맞고 나니까 정신이 없었다”고 말했다. 폭행 때문에 허위자백을 했다는 것이다.
 
윤씨는 1988년 9월 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의 박모(당시 13세)양 집에 침입해 잠자던 박 양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이듬해 7월 검거됐다. 같은 해 10월 열린 1심 선고 공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항소했지만 2심과 3심에서 기각돼 무기수로 복역 중 감형받아 2009년에 가석방됐다.
 
“무슨 생각을 하면서 20년을 감옥에서 있었냐”고 진행자가 묻자 윤씨는 “솔직히 처음에 죽을 생각도 했지만, 종교의 힘으로 버텼다”고 답했다. 이어 “여기서 나가서 살 수만 있다면 누명을 벗고 싶다는 기도를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이 화성 8차 사건의 범인이 아니라고 재차 주장했다.  
 
“꿈이 있느냐”는 질문에 윤씨는 이렇게 답했다. “지금 꿈이 있다면 제 진실을 밝히고 제 명예를 찾고 싶습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