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제원 “조국 불명예 퇴진, 함께 책임져야”…김오수 “자리 연연 안해”

15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퇴임으로 제기된 ‘동반 사퇴론’에 대해 “공직 생활을 하면서 자리에 연연한 적 없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무부 국정감사에 출석해 “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 조 장관의 ‘1호 인사’ 황의석 검찰개혁추진단장은 공동 책임을 지고 새로운 법무부 장관이 취임하면 동반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장 의원은 “조 장관은 국민이 파면했고 불명예 퇴진한 것이다. (김 차관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말했고, 김 차관은 “필요하면 (사퇴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장 의원은 “그런데 김 차관이 차기 법무부 장관 하마평에 올랐다”며 “저는 공동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또 장 의원은 조 전 장관의 지휘하에 마련된 검찰개혁안에 대해서도 “의도와 시기, 방법, 내용에서 모두 정치적 목적을 가진 진행이었다고 생각한다”며 “내용의 타당성 여부를 떠나 목적이 불순하면 그 정당성은 부여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 차관은 “내용과 목적, 현실적 방안들을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