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익표 “조국 사퇴, 민주당이 압박?…이해찬 대표도 당일 알아”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배경에 당의 압박이 있었다는 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같이 밝힌 뒤 “실제로 이해찬 당 대표도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은 당일(14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와서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의 사퇴 기자회견이 있기 직전에 강기석 수석이 이 대표를 찾아와 “오늘 조 장관이 2시에 사퇴 발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는 것이다.
 
그는 “제가 당 대표를 가장 옆에서 모셨고 계속해서 당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발표해왔는데 당 지도부의 공식적인 입장은 단 한 번도 조 장관 낙마에 대해 입장을 논의하거나 결정한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다른 의견을 개인적으로 가지신 분은 있겠지만 후보자 시절과 그다음에 장관이 된 후에도 공격이 있을 때 저희는 계속 장관직을 조 장관이 수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계속 밝혔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에 대해서는 “검찰개혁이라는 화두를 확고한 우리 정치의 이슈로 달려갔다는 것이 조 장관의 가장 중요한 역할이었다”며 “그간 검찰개혁이 당파적 이해관계로 오르내린 적은 있었으나 더 이상 후퇴할 수 없는 이슈로 자리 잡은 적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개혁안이 오늘 국무회의에서 의결되는데 이제 조 장관이 검찰개혁의 마지막이 아니라 조 장관으로부터 검찰개혁이 시작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