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변에 피가?' 5년새 1만명 늘어난 '방광암' 주요 원인은

[중앙포토]

[중앙포토]

 
혈뇨(피 섞인 소변) 증상이 나타나는 방광암 환자가 최근 5년 새 1만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4~2018년 건강보험 진료를 받은 방광암 환자를 분석해 15일 공개했다. 방광암 환자는 5년간 연평균 7.8% 증가했다. 남성이 여성의 4.2배이다. 50대 이후 급격히 증가하기 시작해 70대(2018년 기준 1만2868명, 35.1%)가 가장 많다.
 
방광암 환자는 2014년 2만 7000명에서 2018년 3만 7000명으로 34.9%(연평균 7.8%) 증가했다. 남성은 2014년 2만 2000명에서 2018년 3만명으로 32.8%(연평균 7.3%), 여성은 4929명에서 7137명으로 44.8%(연평균 9.7%) 증가했다. 
 
환자 증가율은 여성이 높다. 지난해 방광암 환자의 81%(3만93명)가 남성이다. 전체 환자 중 70대(1만2868명, 34.6%)가 가장 많고 그 다음 60대이다. 
연도별 방광암 환자 수.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연도별 방광암 환자 수.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김영식 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는 남성 환자가 여성보다 4.2배 이상 많은 원인에 대해 “암을 유발하는 물질에 대한 생리적인 반응의 남녀 차이가 원인일 수 있다. 폐경기 이후 여성에서 방광암 발생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아 성호르몬이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70대 방광암 환자가 가장 많은 원인에 대해 “최근 고령인구가 증가하고 검진 기술이 발달하면서 방광암 진단율이 높아지는 추세다. 특히 고령층일수록 방광암에 따른 사망이 훨씬 높게 나타나는데 그 이유는 진단 시기를 놓쳤거나 초기 증상이 있어도 질병으로 잘 인식하지 않기 때문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신체적으로 암 유발 물질에 지속적으로 노출돼 세포가 취약할 수 있고, 배뇨 장애가 동반된 경우 소변이 완전히 배출되지 않아 암이 정체되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성별, 연령대별 방광암 환자 수.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성별, 연령대별 방광암 환자 수.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방광암의 대표적인 증상은 혈뇨다. 소변을 볼 때 피가 섞여 나온다면 방광암을 의심해야 한다. 또 자주 소변이 마렵거나, 소변을 볼 때 통증이 느껴지기도 하는데 이런 증상은 방광염·요로감염에서 많이 나타나기 때문에 구분하기 어렵다. 치료해도 잘 낫지 않는 방광염이면 암 가능성을 의심해 정밀 검사를 받는 게 좋다. 암이 진행되면 혈뇨 증상이 심해지고 아랫배 통증이 나타난다.
 
흡연, 화학약품 노출, 방사선 치료, 항암제 사용이 방광암 발생률을 높인다. 특히 흡연은 방광암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이다. 흡연자가 방광암에 걸릴 위험 확률은 2~6배 높다. 방광암을 예방하려면 담배를 끊고 비타민A를 복용하며 충분히 수분을 섭취하는 게 좋다. 정기적으로 소변검사를 해야 한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