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종합화학, 4400억원 들여 佛 아르케마 폴리머 사업 인수…유럽서 첫 M&A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 SK종합화학이 프랑스 화학회사 아르케마(Arkema)의 폴리머 사업을 인수한다. 
 
SK종합화학는 이번 인수합병으로 프랑스 화학회사 아르케마의 프랑스 내 3개 생산설비를 확보하게 된다. [자료 SK이노베이션]

SK종합화학는 이번 인수합병으로 프랑스 화학회사 아르케마의 프랑스 내 3개 생산설비를 확보하게 된다. [자료 SK이노베이션]

 SK종합화학은 14일 이사회를 열고 아르케마의 고기능성 폴리머 사업 인수를 의결했다. SK종합화학은 아르케마의 폴리머 사업을 인수하는데 3억3500만 유로(약 4379억원)를 들여 내년 2분기까지 인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SK종합화학이 유럽 회사 인수합병(M&A)에 나선 것은 기존의 범용 석유화학 제품 중심 사업에서 포장재 등 고부가가치 사업 중심으로의 전환을 추진하기 위해서다. SK종합화학은 지난 2017년 미국 다우(Dow)케미칼의 에틸렌 아크릴산(EAA)·폴리염화비닐리덴(PVDC) 사업을 인수하며 스페인의 생산법인을 사들인 적이 있지만, 유럽 회사의 사업 자산을 직접 인수합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유럽 회사의 고기능성 폴리머 사업 인수로 회사가 추진하는 고부가 사업 중심으로의 전환과 함께 세계적 기업 다우와 대등한 수준의 포장재(패키징)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됐다”며 “이런 경쟁력을 바탕으로 유럽∙미국 시장, 중국 중심의 아시아 패키징 시장도 선점해 고부가 포장재 산업에서 세계적 수준의 업체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SK종합화학의 다층 포장재 필름 구조. SK종합화학은 이번 인수합병으로 프랑스 화학회사 아르케마의 4개 제품에 대한 영업권?기술?인력을 확보하게 된다. [자료 SK이노베이션]

SK종합화학의 다층 포장재 필름 구조. SK종합화학은 이번 인수합병으로 프랑스 화학회사 아르케마의 4개 제품에 대한 영업권?기술?인력을 확보하게 된다. [자료 SK이노베이션]

 이번 인수로 SK종합화학은 아르케마의 프랑스 내 3개 생산시설과 에틸렌 아크릴레이트 코폴리머·에틸렌 아크릴레이트터폴리머·EVA(에틸렌 바이닐 아세테이트 코폴리머)∙MAH 그래프티드 폴리머 등 4개 제품에 대한 영업권과 기술∙인력 등을 추가로 확보하게 된다. 이들 4개 제품은 대표적인 접착층 소재로 다층 패키징에서 각기 다른 소재를 붙여 주는 역할을 한다.
 
 그동안 SK종합화학은 고부가 포장재 사업을 차세대 성장 주력 분야로 선정하고 관련 포트폴리오 확보에 주력해왔다. SK종합화학은 이번 유럽 인수합병을 통해 유럽 내 생산∙판매법인과 대형 고객사 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각 제품의 저장∙수송 등 물류 시스템을 통합해 물류비 절감 등 운영 효율성도 높일 계획이다.
 
 SK종합화학 관계자는 “최근 포장재 수요처인 식음료 회사와 포장된 상품을 구매하는 대중의 요구가 다양해지면서 고객지향적인 포장재를 제공할 수 있는 능력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이번 인수를 통해 패키징 영역에서 각 고객사가 원하는 다층(Multi-Layer) 패키징 솔루션을 한 번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