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경찰 "이춘재 자백 살인사건에 초등생 실종사건도 포함"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미제사건 전담수사팀은 DNA 분석을 통해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부산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춘재를 특정했다. [연합뉴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미제사건 전담수사팀은 DNA 분석을 통해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부산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춘재를 특정했다. [연합뉴스]

 
화성 연쇄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56)가 자백한 14건의 살인사건 가운데 화성 사건 10건을 제외한 나머지 4건의 구체적 내용이 공개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화성 연쇄살인 사건 수사본부는 15일 브리핑을 통해 "여죄 4건에 대한 구체적 내용을 파악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이 밝힌 이춘재의 여죄 4건은 1987년 12월 수원 여고생 살인 사건, 1989년 7월 화성 초등학생 실종 사건, 1991년 1월 청주 여고생 살인 사건, 1991년 3월 청주 주부 살인 사건이다.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은 1987년 12월 24일 외출한 뒤 실종된 여고생이 열흘 만에 수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1991년 1월에는 청주시의 한 택지조성 공사장 콘크리트관 속에서 공장 직원이던 17세 여고생이 숨진채 발견됐고, 두 달 뒤인 1991년 3월에는 청주시의 한 주택에서 29세 주부가 흉기에 찔려 숨졌다. 이들은 모두 양손이 묶이고 입에 재갈이 물려 있었다.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은 1989년 7월 당시 9세였던 초등학생이 학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중 실종된 사건이다. 같은 해 12월 실종 당시 입고 나갔던 옷과 책가방이 실종 장소 인근에서 발견됐다.이 곳은 9차 화성 사건 현장과 불과 30여m 떨어진 지점이다. 초등학생의 시신은 끝내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춘재 자백을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 자백의 신빙성이 높고, 현장 상황과도 부합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논란이 일고 있는 화성 8차 사건은 국과수에서 증거물 감정이 진행 중이며 충분한 수사를 거친 뒤 추가 입건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는 대면조사에서 화성사건 10건을 포함해 모두 14건의 살인과 30여 건의 강간·강간미수 범죄를 자백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