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진우가 밝힌 조국 사퇴 배경…"정경심, 뇌경색·뇌종양 진단"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주진우 기자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 배경으로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뇌경색·뇌종양 진단을 언급했다.  
 
주 기자는 1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최근 정 교수가 뇌경색·뇌종양 진단을 받았다"며 "(조 전 장관이) 자신의 결심을 앞당긴 가장 결정적인 요인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 교수는 영국 유학 시절 강도를 피하다 건물에서 뛰어내렸고 이 과정에서 두개골에 금이 갔다. 이후 두통과 어지럼증으로 몸이 안좋았는데 최근 건강 상태가 악화됐다"며 "(조 전 장관이)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해 했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과 과거부터 친분을 이어오며 지속적으로 소통해왔다고 밝힌 주 기자는 "(조 전 장관은) 장관이 되는 날부터 매일 사퇴를 고민했다"면서 "사법개혁 법안이 본격 논의되기 전까지 버티려 했다. 사법개혁 법안이 패스트트랙 궤도에 오르기 전까지가 자기의 역할이라고 봤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이 검찰의 수사 압박과 언론의 거센 검증에도 불구하고 버틴데 대해선 "(장관직을) 하고 싶지 않지만 지금 물러나면 누가 그 자리에 가서 사법개혁을 추진하겠느냐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면서 "자신이 검찰개혁의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끊임없이 우려했다"고 언급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