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민 “정경심, 조국사퇴 소식에 충격받고 울다 병원 갔다더라”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 [사진 연합뉴스TV]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 [사진 연합뉴스TV]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조 전 장관의 사퇴를 사전에 알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15일 김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정 교수가) 어제 조 장관이 사퇴했다는 소식을 듣고 (검찰에서) 조사받다가 상당히 충격을 받아서 펑펑 울다가 병원으로 갔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가 “정 교수도 남편 조 장관의 사퇴를 모르고 있었다는 얘기라고 봐야 하지 않느냐”고 묻자 김 의원은 “그렇다고 봐야 한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조 장관의 사퇴 배경과 관련해 “조 장관은 하루하루 정말 아슬아슬하게 버텨온 것”이라며 “가족들이 벼랑 끝으로 내몰리는 것에 대한 인간적인 부담이 제일 컸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김 의원은 조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를 거론하며 “대한민국 특수부가 두 달을 수사했는데도 국민들한테 딱 떨어지게 ‘이것’이라고 전달이 안 되는 것은 상식적인 상황이 아니다”라며 “검찰은 이제 수사 결과를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