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용기 “조국의 ‘불쏘시개’는 보수 태우려는 ‘불쏘시개’”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연구재단,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과학기술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연구재단,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과학기술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법무부에 대한 국정감사를 앞두고 위증죄를 피하고자 사퇴했다고 본다”며 “국민의 승리지만, 어제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은 국민을 우롱했고 도발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어제 문 대통령과 조국의 이야기를 보면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를 설치해 궁극적으로 사법 권력을 장악, 좌파 영구집권으로 가겠다는 것이 유효하다고 밝힌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이 전날 사퇴 회견문에서 자신을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사실 자유민주주의를 불태우려는 불쏘시개 하려다 실패한 거라 보는 것이 맞을 것 같다”며 “문 대통령이 보수를 불태우겠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보수를 불태우려는 불쏘시개 역할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전날 문 대통령의 수석·보좌관 회의 발언도 비판했다. 그는 “국론분열이 아니라더니 갈등을 야기했다고 말했다. 검찰 개혁에 대한 조국의 의지가 국민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는데 여기서 말하는 국민은 누구인가”라며 “검찰 개혁, 공정 가치를 운운하는 문 대통령의 낯 두꺼움에 아연실색했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