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성중, "최승호 MBC, 파업 불참 기자 83인 방송에서 배제"

최승호 MBC 사장이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신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 제작발표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승호 MBC 사장이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신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 제작발표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승호 사장 체제가 들어선 뒤 MBC 보도국 기자 수 십명이 비보도 부서로 전출됐다고 야권이 공개했다. 또 ‘인사 보복’이라고 주장하며 정상화도 요구했다.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은 14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 감사에서 “최승호 사장 취임 후에 여러 가지 2017년 파업 불참 관련해서 취재 기자들에 대한 보복성 인사가 있었다”며 “파업 불참 취재 기자 88명 중 83명에 대해서 방송을 배제시켰다”고 말했다.
 
앞서 MBC 노동조합(1노조)은 2017년 9월 4일부터 김장겸 당시 사장의 퇴진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했다. 하지만 3노조에 소속된 일부 기자들은 파업에 동참하지 않았다. MBC는 복수노조로 1·2·3노조로 구성되어 있다. 같은 해 11월 방문진에서 김장겸 사장의 해임안이 의결되고, 최승호 사장 체제가 들어서자 파업에 불참한 기자들은 본인 의사와 무관한 인사 불이익을 받았다는 것이 박 의원 측의 주장이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총파업 출정식이 2017년 9월 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광장에서 진행됐다. [중앙포토]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총파업 출정식이 2017년 9월 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광장에서 진행됐다. [중앙포토]

이날 박 의원은 83명의 인사 조치 사례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문모 보도국장(시청자심의국 심의부), 김모 사회1부장(라디오뉴스팀 편집), 장모 주말뉴스부장(기획사업센터 브랜드사업팀) 등 간부급을 비롯해 평기자들도 인사 조치 대상이 됐다. 이들은 라디오 주조정실 MD(Master Director), 컴퓨터 프로그래밍 기획관리, 인터넷 영상물 제작 등 보도업무와 무관한 업무에도 다수 배치됐다.  
 
또 파업에 불참한 일부 인사는 해고됐다가 노동위원회로부터 ‘부당해고’로 인정돼 구제 결정이 내려지기도 했다. 
 
파업 불참파로 최승호 사장 체제에서 업무에서 배제된 당시 배현진 앵커[사진 MBC]

파업 불참파로 최승호 사장 체제에서 업무에서 배제된 당시 배현진 앵커[사진 MBC]

2018년 4월 김모 부장은 영리 행위가 고발돼 해고됐으나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서는 해고 절차를 미비로 구제 결정을 내렸다. 김 부장은 MBC에 복직됐으나 다시 해고됐고, 서울지방노동위원회는 재차 구제 결정을 내렸다. MBC가 불복하자 결국 중앙노동위원회에서 구제를 결정했다. 박 의원은 “MBC 역사상 한 사람을 같은 이유로 두 번 해고하고 두 번 ‘부당해고’로 결정돼 구제 결정이 내려진 것은 처음이다. 명백한 파업 불참에 대한 보복 조치”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5월 현모 차장은 안철수 전 대선후보의 논문 표절 의혹 보도가 오보로 확인됐다며 방송제작가이드라인ㆍ윤리강령 위반 등으로 해고됐다. 이에 현 차장은 법적 소송을 벌여 1심에서 승소했고, MBC가 항소해 2심이 진행 중이다.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검색어 조작세력에 대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검색어 조작세력에 대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박 의원은 “주말뉴스부장은 업무용 부동산 구매추진, 정당 출입반장은 방송 안테나 정비 업무에 가 있고 정치부 일선 기자는 영상물 편집에 가 있고 정말 이래도 되느냐”고 질책했다. 이에 김상균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은 “처음 듣는 일이다. 지적사항을 잘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MBC 보도국장 출신인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러한 상황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김 의원은 “이런 질의와 추궁이 정권이 바뀔 때마다 되풀이되는 현실에 대해서 대단히 참담하다”며 “파업에 참여했다가 오랜 시간 고생해서 돌아온 많은 MBC 구성원들은 오늘 야당 위원들의 주장과 추궁에 동의하지 않겠지만 이런 갈등과 반목이 MBC에는 절대로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음은 박 의원 측에서 입수한 인사조치 대상자 명단 (이름은 협의 하에 비공개 처리)
최승호 MBC 사장 체제 후 인사조치 대상 기자 명단

최승호 MBC 사장 체제 후 인사조치 대상 기자 명단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