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일성경기장서 1시간 훈련, 벤투+이용 기자회견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벤투 감독과 이용. [사진 대한축구협회]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벤투 감독과 이용. [사진 대한축구협회]

평양 원정 경기를 앞둔 한국남자축구대표팀이 김일성경기장에서 1시간 동안 훈련을 마쳤다.
 

축구대표팀, 평양 인조잔디서 훈련
기자회견은 북한 현지기자 5명 취재

대한축구협회는 14일 “축구대표팀은 오후 8시부터 1시간동안 김일성경기장에서 공식 훈련을 진행했다. 이후 숙소인 고려호텔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평양 김일성경기장 인조잔디에서 훈련한 축구대표팀. [사진 대한축구협회]

평양 김일성경기장 인조잔디에서 훈련한 축구대표팀. [사진 대한축구협회]

 
대표팀은 오후 7시30분에 김일성경기장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가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과 측면 수비수 이용(전북)이 참석했고, 북한 현지기자 5명이 취재했다.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축구대표팀이 탑승한 평양행 항공편 안내. [사진 대한축구협회]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축구대표팀이 탑승한 평양행 항공편 안내. [사진 대한축구협회]

 
앞서 대표팀은 이날 중국 베이징을 떠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이동이 지연된 대표팀은 숙소도 못들르고 곧바로 경기장으로 향했다. 예정보다 1시간 늦은 오후 8시부터 1시간동안 김일성경기장 인조잔디에서 훈련했다.  
 
한국은 15일 오후 5시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H조 3차전을 치른다. 
 
한편 한국 취재진·응원단 방북이 무산된 데 이어, 14일에는 TV 생중계 불발이 확정됐다. 평양원정에 동행한 대한축구협회 직원이 메신저나 이메일을 통해 기자단에 현지상황을 전달하고 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