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칼 맞는다 경고했는데…버티다 결국 사퇴"

[연합뉴스,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 "결국 조국이 사퇴했다. 두 달 동안 한국사회를 둘로 갈라놓고 버티다가 결국은 사퇴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애초부터 깜이 안되어 나대면 칼 맞는다고 경고를 했는데도 가족 범죄단이라는 처참한 평가를 받고 결국 사퇴했다"고 적었다.
 
이어 "조국을 통해 우리 국민들은 정의·공정을 외치던 좌파들의 민낯을 생생하게 경험했다"며 "그들의 비상식적인 진영 논리는 대통령·국무총리·더불어민주당·친문집단까지 가세했어도 국민을 이기지는 못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부터 나라 바로 세우기의 출발"이라며 "모두 하나 되어 좌파 정권을 타도해 정상국가 만들기에 합심하자"고 촉구했다.
 
한편 홍 전 대표는 이날 게재한 다른 글에서 조국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검찰을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검찰은 조국 사퇴에도 불구하고 실체적 진실을 추상같이 수사해서 그간의 조국 일가 범죄 수법을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면서 "만약 그렇지 않고 흐지부지 덮는다면 나중에 윤석열과 수사팀은 직무유기 혐의로 특검을 통해서 단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울러 동남은행 파산 관재인이였던 법무법인 부산이 웅동학원 채권 65억을 못찾은 웅동학원의 소송 사기 담합 여부도 철저히 수사해서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래야 특검 시비가 없어진다. 그간 검찰의 수사에 경외감을 표하면서 검찰의 마지막 스퍼트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