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심 "지옥의 고통도 짧다" 박노해 시 인용해 심경 토로

[정경심 교수 페이스북 캡처]

[정경심 교수 페이스북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4일 페이스북에 박노해 시인의 시를 올렸다.

정 교수는 이날 오전 다섯번째로 검찰에 비공개 소환돼 조사를 받았으며, 오후 조사 중단을 요청해 귀가했다. 

 
정 교수는 이날 오후 9시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대에게, '우리'에게, 그리고 나에게"라는 짧은 글을 적고 박노해 시인의 시 '동그란 길로 가다'를 게시했다.
 
'누구도 산정에 오래 머물 수는 없다/누구도 골짜기에 오래 있을 수는 없다'는 구절로 시작하는 이 시에는 '삶은 최고와 최악의 순간들을 지나 유장한 능선을 오르내리며 가는 것'이라는 대목이 나온다.
 
또 '절정의 시간은 짧다/최악의 시간도 짧다/천국의 기쁨도 짧다/지옥의 고통도 짧다/긴 호흡으로 보면 좋을 때도 순간이고/어려울 때도 순간인 것을/ 돌아보면 좋은 게 좋은 것이 아니고/나쁜게 나쁜 것이 아닌 것을/삶은 동그란 길을 돌아나가는 것'이라는 구절이 이어진다.
 
정 교수는 '그러니 담대하라/어떤 경우에도 너 자신을 잃지 마라/어떤 경우에도 인간의 위엄을 잃지 마라'는 시의 말미에 "감사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장관 자리를 내려놓은 남편과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자신에 대한 심경을 시로 표현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한편 정 교수는 건강상의 이유로 조사 중단을 요청한 뒤 중단된 뒤 조서 열람을 하지 않고 서울의 한 병원으로 향했다.
 
정 교수의 요청은 조 장관의 사퇴 발표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정 교수가 조사 중단을 요청한 시점은 조 장관의 사퇴 발표 이후이며 검찰청사를 떠난 시각은 오후 3시 15분쯤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국민이 저를 딛고 검찰개혁의 성공을 위해 지혜와 힘을 모아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