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년 전 장기미제 사건 용의자, 공소시효 만료 닷새 전 기소"

[사진 연합뉴스 캡처]

[사진 연합뉴스 캡처]

 
수사당국이 장기미제 사건으로 분류되던 15년 전 살인사건 용의자를 찾아 공소시효 만료 직전 법정에 세웠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강남경찰서는 2004년 서울 미아동에서 발생한 2건의 살인미수, 그해 서울 명일동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 용의자 이모(54)씨를 지난해 11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대구지검 의성지청은 미아동 살인미수 사건 공소시효 만료 닷새를 앞두고 이씨를 기소했다. 명일동 살인사건에 대해서도 조만간 기소할 방침이다.
 
이 사건은 14년째 진범을 찾지 못한 장기미제 사건이었다.
 
사건 해결의 실마리는 누군가의 제보에서 비롯됐다. 공소시효를 약 1년6개월 앞둔 지난해 3월 진범을 알고 있다는 제보가 서울 강남경찰서에 접수됐다.
 
경찰 조사 결과 진범으로 지목된 이씨는 역시 2004년 발생한 '석촌동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씨는 이 사건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경북 청송의 경북북부제1교도소에 수감 중이었다.
 
경찰은 약 8개월 간의 설득과 수사 끝에 이씨의 자백을 받아냈다.
 
경찰 관계자는 "미제사건에 대한 제보를 받은 뒤 진술을 확보했다.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했고, 검찰은 일부 사건을 기소했고 살인사건에 대해서도 기소 예정으로 안다"며 "수사팀장이 석촌동 사건으로 피의자를 알고 있었고, '죄를 내려놓겠다'는 편지를 받아냈다"고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