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조국, 검찰개혁 적임자였는데…사퇴 안타깝지만 존중"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해 "안타깝지만 존중한다"면서 "(조 장관이) 검찰개혁을 확실히 할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 참석해 '조 장관이 검찰개혁의 적임자라고 생각하느냐'라는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의 질문에 "조 장관을 오랫동안 알고 있었다. 또 검찰개혁에 관해서 깊이 활동해 왔던 사람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조 장관이) 국정운영 부담이나 가족의 여러 상황과 관련해 사임 결정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박 시장에게 "이낙연 국무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재명 경기지사 등 대권후보들이 대통령에게 너무 과잉 충성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발언을 가차 없이 하면서 온 나라가 두쪽으로 갈라지고 결국 (조 장관이) 오늘백기 투항을 했다"라며 "검찰개혁을 왜 조 장관이 해야 하나. 불법·탈법과 평등에 어긋나 있는 사람을 검찰개혁의 최적임자라고 말하는 부분이 국민과 동떨어져 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박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내 개인적인 의견을 말한 것"이라며 "검찰개혁도 한편으로는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