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조국 후임에 전해철이 유리하게 검토될 것"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에 대한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에 대한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14일 사임한 조국 법무부장관 후임으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임명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대통령의 측근인 전해철 의원이 대통령의 의지대로, 또 국민이 바라는 대로 검찰 개혁, 사법 개혁을 추진할 만한 인물"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확실히 개혁을 밀어붙이기 위해서 전해철 의원을 임명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전 의원이 민변 출신이고,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시 청와대를 거쳤으며 문 대통령의 최측근이기 때문에 후임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전해철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 시절 민정수석을 했고 지금 재선 의원으로 법사위원도 지냈다"며 "민변 출신 변호사로 개혁적 마인드를 가졌기 때문에 굉장히 유리하게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누구보다 문 대통령의 의중을 잘 알고 있다"며 "지역구가 안산인데 대통령이 원한다면 장관직을 수용해서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또 이같은 전망이 개인 의견만은 아니라는 점도 시사했다. '전 의원을 언급한 것은 정보인가? 아니면 분석인가'라는 질문에 "여러 가지가 다 겸했다"고 답한 것이다.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의 전격 사퇴에 대해 박 의원은 지지도 변화가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봤다. 박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은 '공직자나 정치인은 억울해도 국민이 반대하면 나가야 한다'고 말했던 이야기를 조 장관에게 조언한 적이 있다"며 "지지도 면에서 민심에 변화가 있으면 일선 지역구 국회의원이 제일 먼저 아는데 그런 점이 간접적으로 전달돼 (사퇴에 이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역대 정권이 하지 못한 검찰 개혁을 조 장관과 윤석열 총장이 합작해 많이 이뤘다"며 "그러나 법적으로 검찰 개혁을 하는 데에는 본인이 장애물이 되고 이렇게 민심이 이반된다고 하면 대통령에게 큰 누가 되지 않을까 해서 본인 스스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