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M "설리 사망, 믿기지 않고 비통…추측성 기사 자제부탁" [공식입장]

'악플의 밤' 진행을 맡은 설리. [사진 JTBC]

'악플의 밤' 진행을 맡은 설리. [사진 JTBC]

SM엔터테인먼트가 가수 겸 배우 설리(25·본명 최진리)의 사망과 관련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14일 오후 공식입장을 내고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면서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하다"고 밝혔다.
 
SM 측은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라며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 분들을 위해 루머 유포나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향후 장례 절차는 모두 비공개로 하겠다고 밝혔다. SM은 "설리 유가족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한다"며 "빈소, 발인 등 모든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하고자 한다. 조문객 취재 또한 유가족이 원치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설리의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협조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설리는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평소 우울증을 앓았던 설리는 전날 오후 6시 30분쯤 매니저와 마지막 통화 후 연락이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