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노벨경제학상, 뒤플로 등 3명…역대 두번째 여성 수상

[노벨상 홈페이지 캡처]

[노벨상 홈페이지 캡처]

2019년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에스테르 뒤플로와 마이클 크레이머, 아브히지트 바네르지 등 3명에게 돌아갔다. 뒤플로는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두 번째 여성 학자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제51회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의 수상 이유에 대해 “전 세계 빈곤 퇴치에 대한 우리의 능력을 상당히 향상했다”며 “불과 20년 만에, 그들의 새로운 실험 기반 접근법은 개발 경제를 변화시켰는데, 이것은 현재 번성하는 연구 분야가 됐다”고 평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