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체부 "독립 예술 영화, 작은 제작사 지원 늘린다"

지난 8월 강원도 강릉에서 열린 정동진 독립영화제. [연합뉴스]

지난 8월 강원도 강릉에서 열린 정동진 독립영화제.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가 독립ㆍ예술 영화를 지원하고 중소 제작사에 지식재산권(IP)을 주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문체부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한국영화산업발전계획’을 발표했다.
 

14일 한국영화산업발전계획 발표

문체부는 내년 ‘독립ㆍ예술영화 유통지원센터’(가칭)를 새로 만든다. 저예산 영화와 다큐멘터리가 충분한 상영 기회를 갖도록 지원하는 이 센터는 독립ㆍ예술영화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공공ㆍ민간 상영관에 영화들을 연결할 계획이다.
김용삼 문체부 1차관은 “올해만 해도 독립ㆍ예술영화가 1200편 정도 제작됐지만 실제 개봉은 113편으로 10%가 안 됐다”며 “창작자를 수요자와 연결해 상영 기반을 넓히는 것이 센터의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독립ㆍ예술영화들의 통합 예매시스템도 구축하고, 해외 영화제에 이 영화들이 출품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 중소영화제작사를 위해서는 160억원 규모의 ‘강소제작자 육성펀드’를 모태펀드 영화계정 내에 내년 신설한다. 중소 영화에 대한 메인투자(영화 순제작비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투자)를 담당하게 될 ‘강소제작자 육성펀드’는 기존의 부분투자 방식에 비교했을 때 작품에 대한 지식재산권을 제작사가 확보하게 되는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문체부는 중소영화 제작사들에 대한 세제 지원 혜택을 늘리고,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에 ‘영화 창작자’ 지위를 신설해 창작자들의 법적 지위를 보호하기로 했다.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이 14일 정부세종청사 문체부 기자실에서 '한국영화산업 발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이 14일 정부세종청사 문체부 기자실에서 '한국영화산업 발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영화관에서 특정 영화가 상영관을 독점하는 일을 막기 위한 계획도 발표됐다. 현재 국회에는 프라임 시간대(오후 1~11시)에 한 영화가 스크린의 50%를 초과 점유하지 못하는 독과점 금지 법안이 발의된 상태다. 김 차관은 “현재 4개 법안이 국회에 상정돼 있어 조율 중”이라며 “이번 회기 내에 조율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스크린 상한제에 맞춰 문체부는 영화진흥위원회 공정환경조성센터의 역할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수도권 중심에서 향유되는 영화 관람의 확산을 위한 노력도 시작된다. 내년부터 ‘우리동네 소극장’ 제도가 활성화돼, 일상 속 상영 공간을 발굴하는 작업이 이뤄진다. 문체부는 지역 내의 상영 공간에 장비와 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이번 계획에 대해 “5G 시대의 도래, 온라인 플랫폼의 발전 등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도 우리 영화산업이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