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국감서 아들 질문 쏟아지자···"이 질문 금지해 달라"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속개된 2019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청 국정감사에 참석해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속개된 2019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시청 국정감사에 참석해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정감사에서 아들 박주신씨와 관련한 질문이 이어지자 “질문을 금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 시장은 14일 오후 서울시청사에서 열린 서울시 국감에서 전혜숙 행안위 위원장에게 “(아들 관련) 이 부분은 질문을 못 하게 해달라”며 “완전히 정치적 공세이며 국감과 관련된 법률에도 위반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의 요청에 앞서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의 질문이 이어졌다. 조 의원은 “박주신씨는 어디에 있나. 서울시장이 아니고 대권 후보도 아닌 개인 박원순에게는 이런 건 물어보지도 않는다”며 “서울시장 개인의 문제는 하나도 따지지 말라는 것과 똑같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박주신씨 건강 관련 소견이 가짜라는 얘기가 있다”며 “직접 나와서 엑스레이 찍으니, 이렇다고 설명하면 5분도 안 걸리는데 왜 이렇게 5년 동안 방랑을 하게 하는 것이냐”고 쏘아붙였다.
 
마이크가 꺼진 상태에서도 조 의원의 질문이 이어지자 전혜숙 위원장은 “개인 자제에 대한 질의는 국감장에서 당치 않다”며 “박 시장이 현재는 대권 후보도 아니고, 대통령 후보 청문회도 아니라 적합하지 않다”며 제지했다. 박 시장이 조 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을 하려 하자 전 위원장은 “시장님 이건 답변할 게 아니다. 정책 질의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조 의원은 “자식 문제가 국감장에서 수도 없이 나왔는데 왜 박원순 시장만 안 되는 것이냐”며 받아쳤다. 조 의원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국감장에서는 조 의원을을 향해 “당신이 검찰이야”라고 외치는 의원도 있었다. 
 
앞서 오전 국감에서는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비슷한 질문을 하며 박 시장과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이 의원은 “아드님 박주신씨는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 아버지니까 당연히 알지 않느냐”고 질문했다. 이 의원은 “저는 참 이해가 안 간다. 그냥 나타나서 증인으로 나오시면 될 텐데 왜 나타나지 않나”고 질문을 이어갔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서울시 업무와 아무 상관이 없다. 이 귀한 시간에 서울시 현황 물어도 부족하다”며 “이 문제(아들의 병역 기피 의혹)는 오래 전에 다 정리가 됐다. 많은 공공기관에서 이미 아무 문제 없다고 답했다”고 일축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