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日 아베에게 태풍피해 위로전 “평온한 일상 되찾길 기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문재인 대통령. [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태풍 ‘하기비스’로 큰 피해가 발생한 일본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위로전을 보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위로전에서 이번 태풍으로 다수의 소중한 인명이 희생되고 막대한 재산 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내고, 아베 총리와 일본 국민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와 국민이 합심해 피해를 조기에 수습하고, 피해를 본 많은 일본 국민이 하루속히 평온한 일상을 되찾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위로전은 이날 오후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 측에 전달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오사카 태풍 및 삿포로 지진 피해와 관련해서도 위로전을 보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