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민ㆍ학생단체, “사퇴결단 다행…검찰개혁과 수사는 계속"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법무부 청사를 떠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 들어서며 관계자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는 자료를 내고 ’오늘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뉴스1]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법무부 청사를 떠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 들어서며 관계자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는 자료를 내고 ’오늘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갑작스러운 사퇴와 관련해 시민단체와 대학가는 우선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도 사퇴와 상관없이 검찰개혁과 장관 일가 수사는 차질없이 진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조국(54) 법무부 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을 공개 비판했다 징계위기에 처했던 김경율 회계사(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는 조 장관 사퇴와 관련해 “시민사회의 민낯을 본 후라서 데미지(충격) 너무 심하다”며 “한 명, 한 명 알고 지내고 존경해왔던 사람들인데...(사퇴 이후에도) 스스로 헤어나오기 힘들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시민단체 ‘검찰개혁 및 권력견제 필요”

서휘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정책실 간사는 “조 장관의 혐의가 작지 않아 사퇴 입장도 냈지만, 검찰개혁 추진을 요구했다”며 “국회가 힘 있게 중단 없이 (검찰개혁을)추진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조만간 공식 입장을 낼 예정이다. 
 
한편 조 장관과 정경심(54) 동양대 교수를 비롯해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던 윤영배 투기자본감시센터 공동대표는 “자녀들의 학교·학업 문제, 권력을 이용해 부패 수사를 방해한 행위 등은 부정부패 전반의 문제이기 때문에 (조 장관) 사퇴는 별 의미가 없다”며 “이번 사태로 야기된 우리 사회 전반의 문제를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인사시스템의 전반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진보 경제학자로 알려진 성공회대 외래교수 우석훈 박사는 “마음이 안 좋다”며 “(사퇴 논의를) 너무 오래 끌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정부의 인사 시스템 정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대학가 “늦었지만 환영…검찰수사와 해명 필요”

조 장관을 규탄한다며 십여 차례 촛불 집회를 열었던 대학가는 일단 환영의 뜻을 밝혔다. 도정근 서울대 총학생회장은 “늦었지만 적절한 판단”이라며 “자녀의 논문 1저자 등재, 장학금 의혹 등으로 대다수 학생은 노력이 부정됐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이런 문제도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집회를 주도한 또 다른 서울대 총학 관계자는 “조국 반대가 곧 검찰 개혁 반대가 아닌데, 그렇게 호도되는 부분이 우려스러웠다”고 말했다. 또 그는 “검찰 개혁과 입시 제도 공정성 문제도 정부가 적극적으로 해결책을 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총학에 이어 집회를 이끌었던 ‘서울대 집회추진위원회’도 “조 장관 사퇴는 사회정의 실현을 위한 시작에 불과하다”며 “국민들의 공정에 대한 열의는 조국을 불쏘시개로 더욱 타오를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입장문을 냈다. 
 
검찰수사와 의혹규명은 필요하다는 입장도 있다.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 이용자는 “이제 (장관) 사퇴했으니까 제대로 수사받아야죠”라는 글에서 의혹규명을 위한 검찰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연세대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서도 ‘이제 검찰 수사를 제대로 받아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 밖에도 ‘왜 조국은 가족의 고통을 나눈다고 하냐, 고통이 아니라 잘못에 대한 죄를 같이 받는 것 아니냐’며 사퇴문 내용을 지적하는 글도 올라왔다.  
 
사퇴를 계기로 입시비리 등에 대한 철저한 의혹규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고파스’ 이용자는 ‘이제 학교 측도 간 그만 보고 나섰음 좋겠네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조 장관 딸 조민(28)씨의 부정입학 의혹 규명을 멈춰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이용자는 ‘고려대 인재발굴처, 아직도 눈치 볼 겁니까’라는 제목의 글에서 ‘5년 지나 (입시 자료가) 전부 폐기돼서 확인이 불가능하다던 마당에 검찰 수색 첫날 제출 자료 목록에 논문 기재된 것까지 나왔죠. 하루 만에 나올 내용을 거짓말하는 게 최선의 노력입니까?'라며 학교 측의 명확한 해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앞서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은 조 장관이 지명된 지난 8월 이후 교내에서 십여 차례 입시비리의혹 규명과 조 장관 규탄을 요구하며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밖에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혜화동에서 대학연합 집회를 이끌었던 ‘전국 대학생연합 촛불집회 집행부(전대연)’ 장근영 대표 등은 “조국 법무장관 사퇴는 국민 모두가 이뤄낸 결과”라면서도 “조 장관을 장관직에 올린 모든 책임권을 가진 자들을 상대로 싸울 것”이라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김태호·이태윤·신혜연 기자 kim.ta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