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양은 ‘경축사절 대표’ 내막은 ‘특사’?…이낙연 숨은 역할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해 9월 11일 오전(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일 양자회담에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해 9월 11일 오전(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일 양자회담에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24일 나루히토 일왕(德仁) 즉위식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하면서 이 총리의 역할을 놓고 ‘경축사절 대표’라는 발표와 ‘사실상의 특사’라는 관측이 교차하고 있다. 이 총리를 맞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부가 얼마나 관계 전환의 의지를 보이는가에 따라 대표냐 특사냐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이 총리 방일에 日정계 기대감
“한·일관계 로드맵만 보여도 성과”

국무총리실에서는 이 총리 방일과 관련 “정부를 대표하는 경축사절로 가는 것”이라며 “특사는 아니다”라고 선을 긋고 있다. 한·일관계가 꼬일 대로 꼬인 상황에서 ‘대통령 특사’로 인정할 경우 이 총리는 물론 문재인 대통령까지 져야 할 정치적 부담이 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총리실 관계자들은 “대통령 다음 서열의 행정부 수반인 총리에게 ‘특사’를 갖다 붙이는 건 맞지 않다”며 이 총리의 대일 특사설에 대해 줄곧 손사래 쳐왔다.  
 
그렇다고 이 총리가 내주 방일 때 ‘경축사절 대표’에만 그칠 것으로 보는 시각은 많지 않다. 지난 7월 일본의 화이트국가(수출우대국) 한국 제외 조치로 한·일관계가 최악으로 치달을 때 선뜻 나서는 국내 정치인이 거의 없었지만 ‘지일파’를 자임해온 이 총리는 일본 인사들과 물밑 소통하는 차별화된 행보를 보였다. 지난 8월 말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과의 전화통화, 9월 초 가와무라 다케오 일한의원연맹 간사장과 회동이 그 예다. 그런 만큼 내주 방일 때도 이 총리가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많다. 이 총리가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갈 가능성도 열려 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 도발을 한 15일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4분간 통화를 했다. 두 정상은 ’국제사회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2375호를 채택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단합된 의지를 표명했음에도 또다시 미사일 발사 도발을 감행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사진제공=청와대]

북한이 탄도미사일 도발을 한 15일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4분간 통화를 했다. 두 정상은 ’국제사회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2375호를 채택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단합된 의지를 표명했음에도 또다시 미사일 발사 도발을 감행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사진제공=청와대]

총리실 관계자는 “아베 총리와 회담 장소, 시간, 배석자 등을 놓고 일본과 협의 중”이라며 “아베 총리 외에 정·재계 인사 누굴 만날지 등도 앞으로 일본과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 총리도 일본 인맥이 있는 만큼 누구를 만나고 싶다는 구상은 서 있다”고 덧붙였다.  
결과적으로 총리실과 정부의 설명을 종합하면 현 시점에서 이 총리는 ‘경축사절 대표’의 성격이 크다. 하지만 향후 일본과 협의에서 아베 총리와 밀도있는 회담이 성사되느냐 등에 따라 이 총리의 역할과 권한이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직함은 경축사절 대표지만 내막은 대통령 특사가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이 총리가 내주 방일을 성공적으로 마칠 경우 ‘정치인’ 이낙연의 입지가 강화될 수도 있다. 지금도 여권의 차기 대권 주자군에 속해 있는 데 한·일관계의 돌파구까지 만든다면 중도보수층의 지지를 기대할 수 있어서다. 반면 반일 감정이 큰 국민정서상 자칫 ‘저자세 외교’를 보이거나 무리할 경우엔 국민 정서상 역풍을 입을 수도 있어 정치적 부담 역시 만만치 않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경북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에서 강석호 자유한국당(영양군영덕군봉화군울진군)의원에게 중앙정부 지원 방향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경북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에서 강석호 자유한국당(영양군영덕군봉화군울진군)의원에게 중앙정부 지원 방향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뉴스1]

이원덕 국민대 교수는 “일본 정계도 내심은 이 총리의 방일을 기대하는 분위기”라며 “이 총리가 방일해 강제징용 문제를 당장 해결하긴 어려운 만큼 한·일관계 파국을 막겠다는 정부 나름의 로드맵 정도는 설명하지 않을까 본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가 그런 신호만 줘도 한·일관계 개선의 모멘텀을 만들 수 있는 계기는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