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조''조로남불'…임명 전부터 조국 발목 잡았던 과거 SNS 발언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법무부 청사를 떠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 들어서며 관계자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법무부 청사를 떠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에 들어서며 관계자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은 지난 8월 9일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후부터 67일 만인 14일 사임할 때까지 두 달여간 조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그의 과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발언이 재조명됐다. ‘조적조(조국의 적은 조국)’ ‘조로남불(조국+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등의 신조어를 낳으며 연신 발목을 잡았던 그의 발언들을 모아봤다.  

 

“도대체 조윤선은 무슨 낯으로…”

조 장관은 9월 2일 국회 인사청문회가 무산되자 대국민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보수야당은 “셀프청문회, 불법 특혜 청문회, 대국민 사기쇼”라고 반발했다. 기자간담회의 특성상 조 장관의 일방적인 해명만 전달될 수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나온 발언이었다. 조 장관도 과거 이와 비슷한 비판을 한 바 있다. 그는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 “또 기자회견 한다고? 어떤 얼빠진 기자들이 중대범죄 피의자의 범행 부인과 일방적 항변을 공손히 받아 적고 보도하는지 봐야겠다”고 말했다.  
 
[사진 조국 법무부 장관 트위터]

[사진 조국 법무부 장관 트위터]

9월 23일 검찰이 조 장관 집을 압수수색하자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 장관을 향한 글이 화제가 됐다. 조윤선 전 장관은 2017년 현직 장관 신분으로는 유일하게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았고, 열흘 뒤 문체부 블랙리스트 개입 혐의로 구속된 후 장관 자리에서 물러났다. 조 장관은 이를 두고 “도대체 무슨 낯으로 장관직을 유지하면서 수사를 받는 것인가?”라며 “우병우도 민정수석 자리에서 내려와 수사를 받았다”고 했다.  
 
[사진 조국 법무부 장관 트위터]

[사진 조국 법무부 장관 트위터]

조 장관이 집 압수수색 과정에서 검찰과 통화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이 소환됐다. 조 장관은 2013년 국가정보원 댓글 조작 사건 당시 수사 실무책임자였던 권 의원에게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이 전화했다는 기사와 함께 “증거인멸 우려가 매우 높은 김용판, 구속수사로 가야겠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 장관은 자신의 통화에 대해 “제 처가 매우 안 좋은 상태라서 배려해달라고 말한 것”이라며 “압수수색에 대해 어떤 방해도 하지 않았고 수사 지휘를 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사진 조국 법무부 장관 트위터]

[사진 조국 법무부 장관 트위터]

조 장관 딸의 단국대 의학 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과 관련해서도 이러한 분위기는 이어졌다. 조 장관은 “문과를 전공해서 이과에서는 제1저자가 어떻게 되는지 잘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내 2012년 “이공계 논문의 경우 제1저자 외에 제2, 제3 등 저자는 제1저자에게 조언, 조력을 준 사람을 다 올리는 것이 규칙”이라고 올렸던 글이 온라인에서 퍼졌다.  
 
[사진 조국 법무부 장관 트위터]

[사진 조국 법무부 장관 트위터]

윤석열 검찰총장을 두둔하는 SNS 과거 글을 두고서는 ‘조스트라다무스(조국+노스트라다무스)’라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조 장관은 2013년 “‘나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석열 검사의 오늘 발언, 두고두고 내 마음속에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은 윤 총장을 향해 “더럽고 치사해도 버텨 달라”고 하기도 했다.  
 

“말들이 돌아와 저를 치고 있다”

조 장관은 과거 SNS에 공개한 소신 발언들이 ‘위선’이라고 지적받는 것을 인정했다. 그는 기자간담회에서 “그 시절 한 말들이 돌아와 저를 치고 있는 사실에 다시 한번 글의 중요함을 새삼 깨닫는다”고 했다. 나흘 뒤 열렸던 청문회 모두발언에서도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못했다”며 “공정과 정의를 말하면서도 저와 제 가족이 과분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걸 잊고 살았다. 살아가는 동안 빚진 마음, 평생 고스란히 간직하고 살아가겠다”고 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