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청춘’ 세계 2위 규모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외국부문 뮤지컬상

중국창작 뮤지컬 ‘청춘’이 뉴욕 다음으로 큰 세계 2위이자 아시아 최대 뮤지컬 페스티벌인 2019년 제13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에서 외국부문 외국뮤지컬상을 수상하였다.
 
2006년을 시작으로 매년 여름에 개최되고 있는 이번 행사는 지금까지 총 12회에 거쳐 세계 각지에서 온 163만 명이 넘는 전문가와 애호가들이 참여했다.  
 
특히, 뮤지컬 '청춘'은 올해 DIMF에서 공식 초청한 8개 해외 작품 중 하나로 중국 상하이 음악청관리 유한공사에서 출품한 작품이다. 6월 21일~23일 대구 아양아트센터에서 총 4회 공연되었으며, 한국 관객들의 호평을 받아 마지막에 최우수 국제 뮤지컬상의 영예가 돌아갔다.  
 
'청춘'은 중국의 유명 작곡가 자오광, 최고의 극작가 위룽쥔, 감독 조우시아오치엔, 안무 왕야빈, 리치와 더불어 한국 최고의 무대 디자이너 서숙진 등 양국 제작진들이 심혈을 기울여 공동 제작한 작품이다. 배우로는 중국의 순바오, 판치, 리우슈빈, 허멍제, 한수앙, 샤전카이, 황쥔 등이 주연을 맡았다.  
 
중국창작 뮤지컬 '청춘'은 중국 당대 문화와 상하이라는 도시의 면모를 잘 보여주는 작품으로 이미 상하이에서 2차례 공연된 바 있다. 작품 중에 나오는 단어 중  화정로, 남경동로, 와이탄 등 상하이 랜드마크가 들어간 단어들과 노래들이 뮤지컬 전체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게 해주며, 실제 상하이의 모습과 분위기를 잘 보여준 한 폭의 상하이 ‘뮤직 맵’을 보는 듯하다.
 
또한 중국창작 뮤지컬 '청춘'은 멀티미디어 요소와 세트의 결합이 만들어낸 시각적, 미적 감각으로 관객들의 찬사를 받았다. 1990년대 중국의 시골과 도시풍경을 사실적으로 재현하기 위해 제작진은 컨테이너 5대에 달하는 부분을 대구로 옮겼으며 심지어 버스 한대를 통째로 옮기는 등 이번 작품에서의 스태프들과 배우들의 노력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배성혁 위원장은 "이번 청춘 뮤지컬을 초청한 이유는 한중 합작 작품으로 큰 의미가 있으며 완성도도 높기 때문이다. 한국 사람들의 입맛에 잘 맞는 장르로 전체적으로 효과가 좋았다"라고 전했다.
 
제작자 예페이는 "뮤지컬 청춘은 90년대 중국의 도시를 그리고 있고,국가의 10년 청춘을 이야기하고있다. 이번 기회를 통해서 중국의 당대 문화를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