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조국, 장관 역할 최선 다해…이젠 檢개혁 위한 국회의 시간”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 [뉴시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 [뉴시스]

 
정의당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진 사퇴 결정에 대해 “고심을 이해하고 존중한다. 취임 이후 35일 동안 장관으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의 개혁을 해왔다”고 평가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조 장관은) 오늘까지도 개혁안을 발표하는 등 쉼 없이달려왔다”며 “45년 만에 (검찰) 특수부를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하는 등 개혁의 초석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또 “가족들에 대한 수사 등으로 어려움 속에서도 검찰 개혁에 대한 집념을 포기하지 않고 추진해온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장관으로서 최선을 다했으며 수고 많았다”고 전했다.
 
유 대변인은 “(조 장관 사퇴로) 검찰 개혁은 결코 피하 수 없는 대세가 됐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국민의 강력한 개혁 의지를 가슴 깊이 새겨 엄격하게 개혁을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제 정치권도 조국의 시간을 멈추고 검찰 개혁을 위한 국회의 시간을 열어야 한다”며 “특히 한국당은 대결 정치를 멈추고 국민을 위한 개혁 입법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라”고 주문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