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사의에 국회 찾은 강기정, '文지지율' 관련있나 묻자 "..."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의 표명 소식이 전해진 14일 “조 장관이 촛불을 지켜보면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조 장관의 사의 소식이 전해진 이날 오후 김광진 정무비서관과 함께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여당 지도부와 면담했다. 강 수석이 언제 연락을 했는지 알려지지 않았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그건 뭐... 그렇게 중요한 문제 아니잖나”라고 했다. 직전 통보했을 수 있다는 의미다. 아래는 강 수석과 기자들의 일문일답.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관련 이야기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관련 이야기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청와대의 뜻인가, 조 장관 본인의 뜻인가
장관의 결심이었다.
사퇴 이유는 무엇인가.
오늘 회견문(사의문)에 다 들어있다. 그걸로 갈음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많이 하락한 것을 감안한 것인가.
….
조 장관의 사퇴 여부는 오늘 결정하나.
그건 다음에 말하겠다.
문 대통령이 반려했다는 말도 있다.
대통령께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말씀하실 것이다. 그래서 수보회의를 오후 2시에서 3시로 미뤘다.
당 지도부에 어떤 내용을 전달했나.
네, 네, 네. 전달했다.
이해찬 대표는 언제, 어떤 경로로 조 장관의 사퇴 의사를 들었나.
….
조 장관이 청와대에 사퇴 의사를 언제 전했나.
다음에 말하겠다.
이전에는 교감이 없었던 것인가.
다른 얘기는 추후에 말하겠다.
오늘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인가. 미리 사의를 전한 것인가.
“조국 장관께서는 계속 이 촛불을 지켜보면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셨다. 그래서 언제 밝혔냐는 말씀은 최종 시점이기 때문에 추후에 말씀드리겠다. 그동안 계속 그런 고민이 있어왔다는 말씀만 드리겠다.
조 장관이 사퇴 의사를 여러 차례 밝혔다는 말인가.
다음에 말하겠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