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SS 잇단 화재에 삼성SDI, 최대 2000억원 ‘고강도 대책’ 발표

허은기 삼성SDI 전무가 ESS 시스템 내에 발화 현상이 발생해도 화재로 확산하는 것을 근원적으로 차단할 '특수 소화시스템'을 개발해 신규 판매 시스템에 전면 도입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허은기 삼성SDI 전무가 ESS 시스템 내에 발화 현상이 발생해도 화재로 확산하는 것을 근원적으로 차단할 '특수 소화시스템'을 개발해 신규 판매 시스템에 전면 도입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삼성SDI가 최근 또 불거진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논란에 선제적 대응 조치에 나섰다. 2000억원가량을 들여 ESS 화재 관련 종합 대책을 마련한 것이다. ESS 화재 원인을 둘러싼 논란에 국내 ESS 시장 자체가 위축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안전성 강화 3중 조치에 최대 2000억 자체 부담 

14일 오전 삼성SDI는 서울 태평로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ESS 생태계 복원 대책’을 발표했다. 일단 외부에서 유입된 고전압ㆍ고전류를 차단하고, 이상 징후 발생 시 시스템 가동을 중단하는 안전장치 설치 작업을 이달 안에 마무리한다. 
 
이에 더해 화재 확산을 근원적으로 차단할 ‘특수 소화시스템’을 내년 4월까지 적용하기로 했다. 최대 2000억원에 달하는 비용은 삼성SDI가 자체 부담한다. 
 
삼성SDI가 생산하는 ESS 배터리 모듈(왼쪽)과 ESS 배터리 셀. 김영민 기자

삼성SDI가 생산하는 ESS 배터리 모듈(왼쪽)과 ESS 배터리 셀. 김영민 기자

지난 7일 국정감사에선 LG화학의 중국에서 생산된 배터리가 국내 ESS 화재의 원인으로 지적받기도 했다. 
 
임영호 삼성SDI 부사장(중대형전지사업부장)은 “최근 잇따르고 있는 ESS 화재로 인해 국민과 고객을 불안하게 해서는 안 된다는 최고 경영진의 강력한 의지로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임 부사장은 지난 7일 LG화학 김준호 부사장과 함께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이날 발표된 안전 대책은 삼성SDI 배터리 셀과 모듈이 적용된 전국 약 1000개 ESS 사업장에 일괄 적용된다.
 

최근 ESS 화재 놓고 원인 논란 재차 불거져  

날씨 상황에 따라 생산량이 들쑥날쑥한 재생에너지의 단점을 해소할 수 있는 ESS는 정부가 보조금까지 지급해 보급을 확대해왔다. 2016년 274개였던 ESS 설비는 지난해 1490개로 늘었지만, 최근 들어 예기치 않은 화재가 총 26건 발생했다. 
 
ESS 화재 논란으로 삼성SDI는 지난 상반기 수주 실적이 급격히 줄어들고, 이 때문에 재무상 손해를 봤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SDI의 국내 ESS 시장 내 배터리 점유율은 50% 이상이다.  
 
계속되는 ESS(태양광 발전설비 저장소) 화재 사고.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계속되는 ESS(태양광 발전설비 저장소) 화재 사고.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지난 6월 민·관 합동 조사단의 화재 원인 발표 이후에도 3건의 추가 화재가 발생하면서 ESS를 둘러싼 논란은 더 커지고 있다. 당시 발표한 원인에는 배터리 결함이 포함돼 있지 않았지만, 최근 국감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LG화학에 중국 난징 공장에서 생산한 배터리를 비공식 리콜 요청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당시 국감에서 성윤모 산자부 장관은 “제조사가 판매한 배터리와 ESS에 대한 사후 관리를 편리하게 리콜이라 한 듯하다”며 “리콜이 아닌 충전 잔량(SOC) 하향을 요청한 적은 있다”고 답변했다. 단순히 배터리만을 화재 원인으로 단정할 수 없다는 논리다.
 
ESS구조도 [자료 삼성SDI]

ESS구조도 [자료 삼성SDI]

ESS는 배터리와 전력변환장치(PCS), 배터리 셀 수십~수천개를 하나로 묶는 배터리운영시스템(BMS), PCS와 BMS를 모니터링·제어하는 운영시스템(EMS) 등 총 4가지로 구성된 복합 시스템이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