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대 성병 환자 5년간 33% 급증...여성 환자가 81%

[중앙포토]

[중앙포토]

청소년들 사이에서 성병 발병률이 크게 증가하고 있어 관련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2018년) 성병으로 진료받은 10~19세의 청소년이 5만6728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성병 환자는 2014년 9622명에서 2018년 1만2753명으로 꾸준히 늘어 증가율이 33%에 이른다.  
특히 10대 여성 성병환자가 남성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여성 환자는 2014년 7345명에서 2018년에는 1만343명으로 약 41% 증가했고, 2019년 기준 전체 청소년 성병 환자 인원 중 81%를 차지한다.  

전문가들은 여성의 경우 신체에 이상이 생길 경우 더 민감하게 반응하며 상담과 검진을 받는 경우가 많아 여성 환자가 많게 보일 수 있다고 전한다. 남성들은 잠복된 성병을 인지하지 못 하고 치료를 받지 않는 경우가 상당하는 것이다.  
[진선미 의원실]

[진선미 의원실]

10대 청소년들이 걸린 성병 유형을 보면 매독과 임질은 감소 추세에 있지만, 다른 성병들은 계속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였다. 성병의 주 감염 경로는 직접적인 성행위다. 성경험이 있다면 주기적으로 산부인과나 비뇨기과에 방문해 검진을 받고 적극 치료를 받아야 한다. 10대들을 위해 성병과 관련한 적극적인 교육과 정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진선미 의원은 “청소년들의 성경험 평균연령이 낮아지고 있는 만큼 실질적인 교육과 대책이 시급하다”며 “10대들이 혼자 고민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병원에 찾아갈 수 있도록 제도적인 지원이 뒷받침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학생들은 물론이고, 학교 밖 청소년들도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부처간 긴밀한 협조를 통한 대안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