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돼지갈비 무한리필’이라더니…값싼 목전지 섞은 프랜차이즈 등 적발

돼지갈비와 목전지[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돼지갈비와 목전지[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정 가격에 돼지갈비를 무한 제공한다는 일부 식당들이 값싼 돼지목전지를 섞어 판매하다가 적발됐다. 돼지목전지는 돼지 목살과 앞다릿살이 붙어 있는 부위를 일컫는데, 돼지갈비보다 1㎏당 2000∼3000원 저렴하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돼지갈비에 목전지를 섞어 판매하거나 원산지를 속이고 유통기한을 넘기는 등 관련 법을 위반한 돼지갈비 무한리필 업소 16곳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돼지갈비 프랜차이즈 식육육식점 120여 업소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적발된 업체 가운데 9곳은 돼지갈비에 목전지를 섞는 방식으로 소비자를 속였다. 목전지는 양념을 하면 돼지갈비와 구분하기 힘들다고 부산시 관계자는 전했다. 
 
A 업소는 돼지갈비를 무한리필한다고 해 놓고 실제로는 100% 목전지를 제공하기도 했다.
 
프렌차이즈 회사 3곳도 이런 방법으로 소비자를 속이다가 적발됐다. 해당 프렌차이즈 회사의 가맹점은 전국적으로 274곳에 달해 부산시가 조사를 확대하고 있다.
 
특히 서울에 본사를 둔 한 돼지갈비 프렌차이즈는 전국 256곳 가맹점주에게 돼지갈비와 목전지를 섞어 사용하도록 교육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부산시 특사경은 밝혔다.
 
또 적발된 업소 5곳은 값싼 수입(칠레산·미국산·독일산) 돼지고기를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했다. 유통기한을 넘기거나 조리장 위생 불량 업소도 각각 1곳씩 적발됐다.
 
특사경 관계자는 “돼지갈비 프랜차이즈 업소 등을 이용할 때 반드시 가격표에 표시·광고된 식육의 부위와 원산지, 함량 등을 꼼꼼히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특사경은 적발된 업소에 대해 영업정지 처분하고, 검찰에 송치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