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검 “윤 총장, 사업가 임씨 전혀 몰라…명백한 허위사실”

[뉴스1]

[뉴스1]

 
강간치상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한 사업가 소개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알게 됐다고 진술했다는 한겨레 보도에 대해 대검찰청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대검찰청은 14일 오전 입장문을 통해 “윤 총장은 사업가 임모씨를 전혀 알지 못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대검은 “과거사 진상조사단 최종보고서는 윤씨 면담보고서 내용을 가감 없이 동일하게 전재한 것”이라며 “면담보고서는 사실대로 기재됐는지 확인 절차 없이 조사단 관계자가 일방적으로 작성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사업가 임모씨 소개로 윤 총장을 알게 됐다는 부분도 일시‧장소‧경위가 없는 추상적이고 막연한 기재에 불과하다”며 “윤씨 역시 변호인을 통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고 강조했다.
 
또한 “면담보고서 내용은 조사단 관계자의 일방적 주장이며 진상조사를 계속할 만한 근거자료가 될 수 없다”고 밝혔다.
 
대검은 한겨레 보도에 대해 “(조사단과 과거사위 등을 통해) 허위사실이 명백히 밝혀진 사안 임에도 허위보도를 이어가고 있다”며 “윤 총장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악의적 의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최종보고서나 면담보고서 어느 곳에서 전화번호부 등을 재검토하는 과정에서 윤 총장 이름이 확인됐다는 내용은 없다”며 “윤씨가 별장에서 윤 총장을 접대했다고 진술한 것처럼 보도한 건 명백한 허위보도”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한겨레는 지난 11일 조사단이 윤씨에게서 윤 총장을 별장에서 접대했다는 진술을 확보했고 수사단에 전달했지만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취지의 의혹을 보도했다.
 
이어 14일 조사단이 과거사위에 제출한 최종보고서에도 ‘사업가 임씨를 통해 윤 총장을 알게 됐다’는 윤씨 진술 내용이 담겼다는 내용의 보도를 냈다.
 
이에 윤 총장은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며 지난 11일 한겨레21 기자 및 보도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소했다. 서울서부지검은 14일 사건을 형사 4부(부장검사 변필건)에 배당해 수사에 착수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