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침대째 들어 옮겼다···인명피해 막은 日요양원의 대피 매뉴얼

13일 오후 일본 사이타마현 소재 노인요양시설인 사이타마 킹스 가든 건물이 범람한 강물에 잠겨 있다. 직원과 노인들은 빨간색 지붕 옆 대피 건물로 이동해 목숨을 구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일본 사이타마현 소재 노인요양시설인 사이타마 킹스 가든 건물이 범람한 강물에 잠겨 있다. 직원과 노인들은 빨간색 지붕 옆 대피 건물로 이동해 목숨을 구했다. [연합뉴스]

일본의 한 노인요양시설이 철저한 대비와 신속한 대응으로 19호 태풍 하기비스로 인한 인명 피해를 막아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언론은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시에 있는 노인요양시설 '가와고에 킹스 가든'이 입소자와 직원 등 120여명을 무사히 대피시켰다고 보도했다. 
 
거동이 불편한 고령자 등이 입주해 있는 이 시설은 인근 옷페가와 하천이 범람하면서 시설 1층 대부분이 물에 잠겨 고립됐다. 자칫 대규모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발 빠른 대처로 모두 무사히 목숨을 구했다.
 
이 시설은 태풍이 올라온 지난 13일 새벽 1시 30분부터 범람한 하천으로 물이 차기 시작했다. 한 직원이 마루 아래에서 나는 이상한 소리를 듣고 물이 들어오는 것을 깨달았다. 그는 즉시 다른 직원들과 함께 시설에 있는 노인들을 깨웠다.
 
이후 긴급상황을 대비해 마련해 둔 3층짜리 건물로 노인들을 대피시켰다. 하지만 중간에 정전이 발생해 엘리베이터가 움직이지 않는 등 어려움에 부딪혔다. 결국 직원들은 거동을 못 하는 고령자를 휠체어나 침대 채 들어 옮겼다. 침수 상황을 빠르게 알아채고, 평소 대피 훈련을 해온 덕분에 늦지 않게 모두 피난을 완료했다. 
 
이들은 이후 경찰·소방대 등의 도움을 받아 배를 타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했다. 고령자들이 원래 머물던 건물은 2m 가까이 물에 잠겼다.
 
보도에 따르면 이 시설은 20년 전 한 차례 수해를 입었다. 와타나베 게이지 대표는 과거를 교훈 삼아 피난 매뉴얼을 작성하고 매해 수해 대비 훈련을 해왔다고 밝혔다. 직원들이 어둠 속에서도 당황하지 않고 신속하게 움직일 수 있었던 이유라고 했다. 
 
또 긴급 상황 시 대피용으로 사용하도록 본건물 옆에 별도의 3층짜리 건물을 지어 놓은 것이 도움됐다. 와타나베 게이지 대표는 "20년 전 수해의 교훈을 살렸다"며 "덕분에 직원 각자가 제자리에서 움직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