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조국이 서열 2위…공수처는 수사 무산 술수”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사실상 조국이 정권서열 2위이고 부통령이라는 말이 회자된다”며 “허겁지겁 공수처를 만들려는 것은 조국 수사를 뺏어가서 무산시키려는 술수”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대한민국이 조국 공화국이 아니냐는 탄식까지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의 국정운영이 비정상을 넘었다”며 “이제 독재의 길로 치닫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피의자인 조국의 검찰 특수부 해체 공작, 국회의장과 여당이 단독으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패스트트랙 밀어붙이기, 사법부의 조국 관련 영장 기각 퍼레이드 등은 모두 이 정권의 독재 선언에 다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조국은 총리와 여당 지도부를 압도하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자신이 검찰 수사를 받는 피의자임에도 끝을 보겠다며 대놓고 검찰을 겁박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이 정권이 다른 야당과의 합의까지 어기며 허겁지겁 공수처를 만들려는 이유가 있다”며 “조국 수사를 뺏어가서 무산시키려는 술수”라고 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국무총리, 여당 지도부, 국회의장까지 모두 나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면 그 배후에 문 대통령이 있음이 명확하다”면서 “사실상 조국이 정권서열 2위이고 부통령이라는 말이 회자된다”고 전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범법자 조국을 지키기 위한 친문 독재에 맞서 전방위적인 투쟁을 할 것”이라며 “정의와 공정의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