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정환 아내’ 이혜원 악플 심경 “뭘 그리 죄지었나 생각든 새벽”

[사진 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이 악플에 대한 심경 글을 남겼다.  
 
14일 이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간 참 빠르다’며 ‘벌써 2019년 10월 중순. 10대는 10km로, 20대는 20km로, 30대는 30km로, 40대는 40km로. 시간이 지나가는 속도라는데 너무 공감’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혜원은 ‘하루하루가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들’이라면서도 ‘#오늘따라(악플이) 많네.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는 미덕이랄까 #인생이 가르쳐준 것 #아이가 커가면서 내면이 아름다워지고 싶어 더더더 열심히 사는 일인입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또한 이혜원은 ‘#휴’라고 한숨을 쉬고는 ‘#댓글 보면서 난 뭘 그리 죄를 지었나 하는 생각이 드는 새벽이네요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죽었다지요’라고 적으며 악플에 대한 심정을 토로해 눈길을 끈다.  
 
한편 이혜원은 안정환과 지난 2001년 결혼 후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