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루이비통, YG 투자금 회수에도 80억원대 주식 평가손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사옥. [뉴스1]

서울 마포구 YG엔터테인먼트 사옥. [뉴스1]

프랑스 명품업체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그룹이 YG엔터테인먼트로부터 600억원대 투자금을 회수하고도 투자 손실을 피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YG 주가 하락이 타격이 됐다.
 
14일 금융투자업계와 YG에 따르면 LVMH는 2014년 10월 산하 투자회사인 '그레이트 월드 뮤직 인베스트먼트'를 통해 상환전환우선주(RCPS) 방식으로 YG에 투자했다.
 
상환전환우선주는 주당 4만4900원에 보통주로 전환하거나, 5년 후 원금(610억5000만원)에 연 2%의 이자를 더한 총 674억원을 돌려받는 조건으로 발행됐다. 상환일 시점에 주가 4만4900원을 넘어서면 보통주로 전환해 차익을 얻거나 그보다 낮으면 투자금으로 회수해 손실을 피하는 방식이다.
 
LVMH측은 올해 들어 '버닝선 사태' 등으로 YG주가가 급락하자 상환을 요구했다. YG는 오는 15일자로 674억원을 돌려줄 예정이다.
 
문제는 LVMH가 YG 보통주도 함께 사들였다는 것이다. 당시 LVMH는 양현석 전 YG대표로부터 주당 4만410원에 YG보통주 50만3588주를 샀다. 이를 통해 양 전 대표는 현금 203억5000만원을 손에 쥐었다.
 
LVMH가 상환전환우선주에 따른 674억원을 돌려받더라도 보통주는 여전히 남아 있다. 결국 YG 주가 하락에 따른 평가손실은 피할 수 없게 됐다. LVMH가 보유한 YG 보통주의 평가손실은 지난 11일 YG 주가 2만3950원 기준으로 주당 1만6460원으로 총 82억9000만원에 이른다.
 
LVMH가 상환전환우선주 투자로 받을 이자수익 63억5000만원과 비교해도 손실이 더 크다.
 
금융투자업계는 YG의 악재가 일단락됐다고 보고 있지만 YG는 이미 상반기 영업손실 20억원을 냈다. 이어 3분기에도 영업이익 전망치(컨센서스·인포맥스 집계)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약 88% 감소한 3억원에 그치는 등 부진한 상황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