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기비스' 물폭탄에 동일본 초토화···사망·실종 50명 넘을 듯

13일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하천 시나노가와(千曲川)가 범람하며 물에 잠긴 나가노(長野)현 호야쓰(穗保) 지구의 모습. [교도=연합뉴스]

13일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하천 시나노가와(千曲川)가 범람하며 물에 잠긴 나가노(長野)현 호야쓰(穗保) 지구의 모습. [교도=연합뉴스]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강타한 일본에서 사망·실종자가 50명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매체별로 차이는 있지만 사망자는 35명 내외, 실종자는 17명 내외로 집계되고 있다.
 
14일 교도통신과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대형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지난 13일까지 35명이 숨지고 17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또 요미우리 신문은 사망 34명·실종 17명, 마이니치 신문은 사망 35명·실종 18명으로 파악했다.
 
이번 태풍은 이틀 만에 연 강수량의 3분의 1을 뿌리는 등 이례적으로 강한 폭우를 동반했다. 폭우가 제방 붕괴와 강물 범람으로 이어지면서 인명 피해가 늘었다. 
 
13일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하천 시나노가와(千曲川)가 범람하며 물에 잠긴 나가노(長野)현 나가노시의 모습. [교도=연합뉴스]

13일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하천 시나노가와(千曲川)가 범람하며 물에 잠긴 나가노(長野)현 나가노시의 모습. [교도=연합뉴스]

일본 국토교통성은 21개 하천에서 제방이 24군데 무너졌고 142개 하천에서 범람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침수피해는 더 심각하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국토지리원은 나가노현을 흐르는 하천인 지쿠마가와의 제방 붕괴로 JR동일본 나가노 신칸센 차량센터 부근에 최대 4.3m 깊이의 침수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국토지리원은 항공 사진을 토대로 피해 규모를 분석하고 있다.
 
12일 태풍 '하기비스'로 일본 중부에 폭우가 내리면서 물에 잠긴 차량들. [AP=연합뉴스]

12일 태풍 '하기비스'로 일본 중부에 폭우가 내리면서 물에 잠긴 차량들. [AP=연합뉴스]

 
이번 폭우로 신칸센 고속철도 차량 120량도 침수되는 등 전례 없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동일본에서 피해가 컸다. 아사히 신문은 동일본을 중심으로 36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에 피해가 확산했고, 동일본지역 10개 현에서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하기비스는 동일본 지역에 많은 비를 뿌린 뒤 소멸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