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버리지' 김새론, 강렬한 톱클래스 도둑으로 첫 등장 존재감↑


배우 김새론이 개성 넘치는 도둑으로 쉴 틈 없는 활약을 선사했다.

13일 첫 방송된 TV CHOSUN 주말극 '레버리지:사기조작단' 1, 2회 에서 톱클래스 도둑 고나별로 분한 김새론은 블랙 전신 슈트와 마스크를 장착하고 등장했다. 늦은 밤 와이어를 타고 갤러리에 잠입한 김새론은 레이저 망을 피하고, 눈에 띄는 점프력과 달리기 실력으로 뛰어난 피지컬의 소유자임을 실감 나게 했다.

여회현(의성)과 쫓고 쫓기는 케미스트리도 선보였다. 작전 중 자신을 두고 달아나버린 여회현을 향해 "죽일 거야"라고 말하던 그는 결국 여회현을 찾아냈다. 화가 난 채 달려든 김새론은 오토바이 추격전을 펼치며 보는 재미를 더했다.

그러던 중 아픈 아들을 살리기 위해 신약 데이터를 구하려는 이동건(태준)의 작전에 합류했다. 그는 잔금을 더블로 준다는 이동건의 말에 바로 "콜"을 외치고, "입금 안 되면 알죠? 지옥 끝까지 가요 나"라며 확실한 성격을 보여줬다.

데이터를 구하기 위해 미래바이오에 들어간 김새론은 자신의 특기를 살려 경비들을 때려눕히는 것은 물론, 좁혀오는 보안망 속 쫄깃한 긴장감까지 조성했다. 하지만 이들의 작전은 약에 관한 정보를 줬던 정기섭(소마)의 함정이었다. 

이후 엘리베이터 폭발에서 살아남은 김새론과 다시 만나게 된 이동건, 여회현, 그리고 전혜빈(수경), 김권(로이)은 복수를 위한 사기 플레이를 시작했다. 김새론은 특유의 민첩함을 바탕으로 팀의 전략을 수행하기 위해 다양한 역할을 해내며 눈길을 끌었다.

자연스러운 액션 연기와 카리스마를 발산한 김새론. 뿐만 아니라 욱하면서도 때로는 빈틈을 보이는 성격의 나별을 적절한 표정과 목소리 톤으로 살려내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 첫 방송부터 빠른 극 전개와 함께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여 앞으로 '레버리지'에서 보여줄 팀플레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레버리지'는 나쁜 놈만 골라 터는 선수들의 정의 구현 사기극.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30분 2회 연속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