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매체, 한미일 합참의장 회동 비난…"군사적 대결 고취"

지난 1일 미국 국방부에서 회동한 야마자키 고지 일본 통합막료장(합참의장격), 마크 밀리미 합참의장, 박한기 한국 합참의장(왼쪽부터). [연합뉴스]

지난 1일 미국 국방부에서 회동한 야마자키 고지 일본 통합막료장(합참의장격), 마크 밀리미 합참의장, 박한기 한국 합참의장(왼쪽부터). [연합뉴스]

북한 매체가 한국·미국·일본이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합동참모본부의장 회동을 통해 군사 협력을 논의한 것을 비난했다.
 
대외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14일 '군사적 대결을 고취하는 불순한 기도' 제목의 글을 통해 한미일 합참의장 회동을 '군사적 공모 결탁행위'라 부르며 안정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한미일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고 군사적 대결 격화를 고조시켜 부정적 결과를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이 이번에 서로 얼굴을 붉히는 일본과 한국의 군부 당국자들을 끌어들여 회담을 벌여놓은 목적은 결코 다른 데 있지 않다"면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되살림으로써 저들의 침략적인 3각 군사동맹에 더욱 든든히 얽어매자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또 "한국 정부가 이번에 미일과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짝짜꿍이를 한 것은 한반도의 긴장 격화를 부채질하는 도발적인 망동"이라며 이는 "그 무엇으로서도 합리화할 수 없는 대결행위"라고 비난했다.
 

앞서 미국 합참은 한미일 회동에서 "고위 군 지도자들은 상호 안보 우려들을 다루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기 위해 다자간 협력을 활용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다자간 협력'이 거론된 만큼 구체적으로 어떤 협력 방안이 논의됐는지 주목을 받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