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창원 초등생 뺑소니' 카자흐스탄인, 도피 27일만에 국내 송환

진해 뺑소니 용의자. [연합뉴스]

진해 뺑소니 용의자. [연합뉴스]

 
지난달 경남 창원에서 초등학생을 차로 치고 본국으로 도주한 카자흐스탄인이 도피 27일 만에 국내로 송환됐다.
 
14일 경찰청은 카자흐스탄 국적 A(20)씨가 이날 오전 7시 50분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자진 입국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3시 30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서 신호등이 없는 도로를 건너던 초등학생 B(9)군을 승용차로 치고 달아난 혐의(특가법상 도주치상)를 받는다.
 
A씨는 사고 이튿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해 우즈베키스탄을 거쳐 카자흐스탄으로 돌아갔다. 불법체류자인 A씨는 운전면허조차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차량은 대포 차량이라 신원 확인에 시간이 걸리는 바람에 A씨는 출국 정지 전에 한국을 빠져나갈 수 있었다.
 
이후 A씨에 대한 인터폴 적색수배서를 발부받은 경찰은 카자흐스탄 인터폴을 통해 피의자에 그의 소재를 추적했다.
 
또한 경찰은 법무부 협조로 카자흐스탄 당국에 범죄인 인도를 요청하는 한편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관 등을 통해 자진 입국을 설득해왔다.
 
결국 좁혀 오는 수사망에 부담을 느낀 A씨는 카자흐스탄 인터폴에 범죄 사실을 시인하고 자수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 자신의 도피를 도운 친누나가 불법체류 등 혐의로 강제 출국 전 출입국당국에서 보호조치 중이란 사실도 영향을 미쳤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청은 호송팀을 카자흐스탄에 급파해 한국 국적기에 탑승한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에 들어온 A씨는 경남 진해경찰서로 신병이 넘겨졌다.
 
경찰청 관계자는 “주한 카자흐스탄 대사관과 카자흐스탄 인터폴과의 긴밀한 협력이 피의자 송환의 밑바탕이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관과의 적극적인 공조를 통해 국외 도피 사범 추적 및 검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