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팬의 야유 속에서 LG 5연패로 몰아넣은 김종규

13일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창원 LG 세이커스와 원주 DB 프로미 경기. DB 김종규는 이날 17득점 10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의 68-53 승리를 이끌었다. 연합뉴스 제공

13일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창원 LG 세이커스와 원주 DB 프로미 경기. DB 김종규는 이날 17득점 10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의 68-53 승리를 이끌었다. 연합뉴스 제공


김종규(원주 DB)가 이적 후 처음으로 친정팀이었던 창원 LG를 방문했다. LG의 '아이돌'에서 '적'으로 변한 그에게 LG 팬들은 격한 야유를 퍼부었다. 이런 상황 속에서 김종규는 LG를 5연패로 몰아넣었다.

DB는 13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1라운드 LG와 경기에서 68-53으로 승리했다. 이 경기는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경기였다. 개막 후 3연승으로 1위를 질주 중인 DB와 4연패를 당하며 꼴찌로 추락한 LG의 대결이었다. DB의 상승세와 LG의 반전이 걸린 경기. 그리고 김종규의 첫 창원 방문이라 더욱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경기 전 김종규는 "창원에 처음 왔다. 어색한 점은 있지만 특별히 다른 의미는 가지지 않으려고 한다. 54경기 중 한 경기라고 생각하고 임하겠다. DB의 상승세를 유지하고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오버하지 않고 DB가 이길 수 있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의 말대로 됐다. 김종규는 차분하게 자신의 능력을 과시했고 DB 승리를 위한 역할을 100% 수행했다. 결국 DB는 승리했다. 김종규는 DB의 4연승을 이끌었고, LG는 5연패를 기록했다.

1쿼터 시작부터 DB가 경기를 압도했다. 9-0 리드를 잡았고, LG는 1쿼터 2분47초를 남겨놓은 상황에서 첫 득점에 성공하는 등 무기력한 모습을 드러냈다. 김종규는 1쿼터에서 5득점을 성공시켰고, DB는 15-9로 1쿼터를 마쳤다. 2쿼터에서 김시래의 어시스트와 캐디 라렌의 득점포가 터진 LG가 매서운 추격에 나섰다. DB는 31-28, 2쿼터를 3점 차 추격을 허용했다. 3쿼터에 휴식을 취한 김종규가 다시 출전했고, 7득점을 올렸다. 김종규의 활약을 앞세워 DB는 점수 차는 벌어졌고, 3쿼터를 49-38, 11점 차로 끝냈다. 4쿼터에서는 DB가 압도적이었다. 조금씩 점수차를 더 벌리던 DB는 종료 3분 여를 남겨놓고 윤호영의 3점슛을 성공시켰다. 61-46, 15점 차. 승부가 갈리는 순간이었다. 결국 68-53으로 DB의 여유로운 승리로 경기는 끝났다. 4쿼터에서 5득점을 추가한 김종규는 총 17득점을 올리며 팀 내 최다득점을 기록했다. 리바운드도 10개, 어시스트도 4개를 추가했다.

4연승을 확정지은 후 김종규는 "4연승을 하면서 시즌 초반 분위기가 좋다. LG라는 것을 신경쓰지 않고, 높은 곳으로 가기 위한 하나의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경기를 했다. 제공권에서 밀리지 않았고, 여기에서 파생되는 수비와 속공이 DB의 주무기다"라겨 승리를 기뻐했다.

개설할 점도 발견했다. 김종규는 "사실 팀적으로 좋지 못한 플레이가 많이 나왔다. 실수도 많았다. 개선해야 할 점이 많이 나온 경기다. 다음 경기부터는 이런 실수를 하지 말아야 한다. 초반 분위기가 좋은데 이럴 수록 더 확실하게 해야 한다. 방심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