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야 3당 원내대표 오늘 회동 갖는다…사법개혁 법안처리 본격 논의

바른미래당 오신환(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회동한다.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리는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참석할 예정으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사법개혁 법안 처리 시점과 구체적인 내용 등을 둘러싼 협상이 벌어질 전망이다.
 
앞서 이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과 관련한 두 법안을 이달 말 본회의에 상정해 조속히 처리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반면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별도의 체계·자구심사 기간(90일)이 보장된 후 법안 처리 시기를 조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각 당 원내대표와 의원 1명씩이 참여하는 ‘2+2+2’ 협의체를 구성해 향후 협상 방식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