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총리, 아베 총리와 소주잔 기울이던 인연?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해 9월 1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일 양자회담에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해 9월 1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일 양자회담에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2~24일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식에 참석하는 것을 계기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날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두 총리의 오랜 인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총리는 정부 내 대표적인 ‘지일파 인사’로 꼽힌다.
 
13일 총리실 등에 따르면 두 총리는 과거 사적·공적으로 여러 차례 만났다.
 
이낙연 총리가 지난해 9월 러이사 동방경제포럼에서 아베 총리와 일화를 최초로 공개했다. [KTV 방송 캡처]

이낙연 총리가 지난해 9월 러이사 동방경제포럼에서 아베 총리와 일화를 최초로 공개했다. [KTV 방송 캡처]

이 총리는 지난해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2005년 (아베) 총리 각하께서 관방장관이 되기 직전에 서울에 오셔서 비 오는 주말에 소주를 마셨던 기억이 난다”며 14년 전인 2005년 두 사람이 소주잔을 기울인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당시 이 총리는 국회의원이었고, 아베 총리는 관방장관이 되기 전이었다. 의원 신분으로 방한한 아베 총리가 주한 일본 대사관에 한국 정치인들과 만남을 요청해 자리가 마련됐으며, 이 총리 등 주요 정치인들이 참석했다고 한다. 이들은 서울 삼청각에서 식사했다고 알려져 있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일본이 한센병 피해자 보상에서 나라별로 차별을 두는 문제의 해결을 요청했고, 아베 총리는 1년 뒤 관련 법률안을 발의해 문제 개선에 나섰다.
 
이 총리는 이후 관방장관이 된 아베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자신이 부탁한 한센병 보상 차별 문제를 해결해준 데 대해 ‘약속을 지켜줘서 고맙다’며 감사를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3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 총리는 일왕 즉위식에 정부 대표 자격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총리실은 이날 “이 총리가 아베 총리 주최 연회에 참석하고, 일본 정·재계 등 주요 인사와도 면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국 총리 회담이 성사되면 지난해 10월 대법원 강제징용 배상 판결로 한·일 관계가 급속도로 악화한 이후 처음 열리는 최고위급 회담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