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심 또 소환 ‘사라진 노트북’ 추궁…김경록 “줬다” 정 “안 받았다”

윤석열 검찰총장(왼쪽 둘째)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퇴근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왼쪽 둘째)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퇴근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가 17시간 가까이 검찰 조사를 받고 13일 오전 귀가했다. 네 번째 소환조사로, 검찰은 한두 차례 더 조사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검찰 4차 소환 17시간 비공개 조사
2~3차례 더 소환 뒤 구속영장 검토

13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는 지난 12일 오전 9시쯤 정 교수를 소환해 오후 5시40분쯤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이어 8시간 가까이 조서 열람을 한 뒤 13일 오전 1시50분쯤 귀가했다. 검찰 관계자는 “조서 열람 과정에서 예상보다 시간이 소요돼 변호인 신청으로 자정 이후까지 열람을 진행하고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이번 소환도 비공개로 이뤄졌다.
 
앞선 세 차례 조사에서 자녀들의 입시 비리 의혹을 조사했던 검찰은 이번 조사에서는 사모펀드 관련 의혹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는 남동생 정모(56)씨와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 차명(동생 명의)으로 투자한 뒤 일부 자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검찰은 정 교수의 사라진 노트북 행방에 대한 조사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김경록(38) 한국투자증권 차장은 지난달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정 교수에게 노트북을 건넸다고 진술했다. 정 교수가 검찰 조사에서 “그런 사실이 없다”며 김씨의 진술을 부인하자 검찰은 호텔 폐쇄회로(CC)TV를 보이며 검증을 진행했다.
 
한편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된 정 교수에 대한 재판도 이번 주에 시작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 강성수)는 18일 오전 11시 정 교수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공판준비기일은 공소사실에 대한 피고인의 입장을 확인하고 향후 입증 계획을 논의하는 자리다. 피고인은 나올 의무가 없어 정 교수는 출석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정 교수 측은 지난 2일 검찰이 사건 기록의 열람과 복사를 허용해 주지 않아 재판 준비를 충분히 하지 못했다며 기일을 늦춰 달라고 요청했지만, 아직 재판 날짜가 바뀌지는 않았다.
 
정 교수는 딸 조민(28)씨가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때 자기소개서 실적에 기재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봉사상)을 위조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 검찰은 사문서위조 혐의의 공소시효(7년) 만료가 임박했다는 판단에 따라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 날이던 지난달 6일 밤 정 교수를 기소했다.
 
코링크PE의 실질 대표로 알려진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구속기소)씨의 첫 공판준비기일은 오는 25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 소병석) 심리로 열린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