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억 줬는데” 로또 1등 형제의 비극

전북 전주의 한 전통시장에서 50대 형이 9살 아래 남동생을 흉기로 무참히 살해한 사건은 경찰 수사 결과 형의 수년 전 로또 1등 당첨이 비극의 씨앗이 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 끔찍한 사건은 숨진 남성의 아내와 초등학교 1학년 딸이 보는 앞에서 벌어졌다.
 

형 10년 전 당첨금 8억원 나눠
사업 어렵자 동생 집 담보대출
연체문제로 다투다 동생 살해

전주 완산경찰서는 13일 “동생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A씨(58)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4시 9분쯤 전주시 완산구 한 전통시장에서 동생 B씨(49)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다. 동생 B씨는 시장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주변 상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A씨는 별다른 저항 없이 “내가 동생을 죽였다”며 순순히 자백했다고 한다. 그는 경찰에서 “술을 마시고 전화로 다투다가 동생이 서운한 말을 해서 홧김에 범행했다”고 말했다.
 
A씨 형제는 돈 문제로 다툼이 잦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약 10년 전 로또 1등에 당첨됐다. 세금을 떼고 8억원가량을 받았다. A씨는 당첨금 가운데 3억원가량을 누나와 B씨 등 남동생 2명에게 각각 1억원 이상씩 나눠줬다고 한다. B씨는 형이 준 1억4000만원을 보태 집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그만큼 형제간 우애가 깊었다고 한다.
 
A씨는 나머지 당첨금으로 정읍에 식당을 열었다. 초기에는 장사가 잘됐지만, 해가 갈수록 적자에 허덕였다고 한다. 영업 자금이 부족한 나머지 내키지는 않았지만, 동생 B씨 집을 담보로 은행에서 4600만원을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담보로 잡은 집은 과거 A씨가 본인 로또 당첨금 일부를 B씨에게 줘 구매한 집이었다.
 
하지만 이후로도 A씨의 경제 사정은 나아지지 않았고, 식당은 폐업 위기에 몰렸다고 한다. 급기야 최근 몇 달간은 매달 대출이자 25만원도 못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에서 빚 독촉이 계속되자 형제끼리 다투는 일이 많았다고 한다. 사건 당일 오전에도 담보대출 이자 연체 문제로 두 사람은 전화로 심한 언쟁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정읍에 있던 A씨는 분을 삭이지 못한 채 전화를 끊고 난 후 전주 동생 가게를 찾았다고 한다.
 
이미 만취 상태였던 A씨는 재차 돈 문제로 B씨와 승강이를 벌인 끝에 흉기를 마구 휘두른 것으로 확인됐다. 목과 등을 흉기에 찔린 B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상인들에 따르면 사건 당시 B씨 아내는 가게 안에서 아주버니(A씨)와 남편이 서로 밀치며 말다툼을 벌이자 급히 초등학교 1학년 둘째 딸의 손을 잡고 다른 곳으로 피했다. 중학생인 첫째 딸은 현장에 없었다.
 
그 사이 사달이 났고, B씨 아내가 달려와 가게 앞 도로에 쓰러진 남편의 상처 부위를 막고 지혈을 시도했지만, 허사였다. 상인들은 “B씨가 초등학생 딸과 자주 화상통화를 할 정도로 끔찍이 아꼈다. 그런 딸이 아버지가 큰아버지에게 살해되는 장면을 봤으니 얼마나 충격이 컸겠냐”며 걱정했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