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PGA 신인왕 임성재·LPGA 상금왕 고진영, 고국서 동반우승

임성재(左), 고진영(右). [뉴스1·연합뉴스]

임성재(左), 고진영(右). [뉴스1·연합뉴스]

동료들이 시원하게 물세례를 했다. 천재 골퍼 임성재(21)가 고국에서 생애 첫 1부 투어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임, 제네시스 챔피언십서 첫 정상
고,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5승 고지

지난달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왕을 차지하고 금의환향한 임성재가 13일 인천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에서 끝난 KPGA 코리언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합계 6언더파로 우승했다. 선두 문경준에 7타 뒤진 5위로 출발했지만, 5타를 줄여 역전 우승했다. 문경준과 권성열이 4언더파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전날(12일) 3라운드는 태풍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 속에 치러졌다. 바람이 세기도 센 데다, 방향까지 자주 바뀌면서 선수들은 어려움을 겪었다. 80대 타수의 선수가 수두룩했다. 그런 가운데 38세 베테랑 문경준은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잡고 2위에 5타 차 선두로 올라섰다.
 
최종라운드에선 그 바람이 사라졌다. 대신 우승컵에 입 맞춘 지 4년 반이 지난 노장 마음속에 또 다른 바람이 불었다. 문경준은 “3위 이내 입상을 목표로 했는데 선두에 오르자 잠을 자지 못했다. 새벽에 깨어 마음 비우기 연습을 해봤는데 잘 안됐다. 긴장해서 경기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운도 나빴다. 전반에만 공이 세 번 디봇에 들어갔다. 전반 문경준이 보기 3개를 한 사이, 임성재가 버디 3개로 압박했다.
 
임성재가 약 310야드로 조성된 14번(파4) 홀에서 티샷을 그린에 올려 버디를 잡았다. 또 파5인 마지막 홀에서 버디를 잡아 우승했다. 임성재는 2016년 코리언 투어에 데뷔했다. 2년간 한국과 일본에서 뛰었지만, 우승은 없었다. 지난해 미국 2부 투어에서는 우승했지만, 아직 1부 투어 우승이 없었다. PGA 투어에서 자주 우승 경쟁을 했지만, 문턱에서 좌절했다. 임성재는 “지난달 샌더슨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기대했는데, 상대 선수가 어려운 마지막 홀에서 버디를 잡아 당황했다. 이번에는 마지막까지 긴장을 풀지 않았다. 한국에서 우승한 게 PGA 투어에서 우승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자 골프 세계 1위 고진영(24)은 25개월 만에 국내 대회 정상에 올랐다. 13일 여주 블루헤런 골프장에서 열린 KLPGA 투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다. 
 
고진영은 합계 3언더파로 최혜진, 이소미 등을 1타 차로 제쳤다. 고진영은 좁은 페어웨이와 깊은 러프, 빠른 그린, 까다로운 핀 위치 등 난코스에서, 흔들린 경쟁자들과 달리, 꿋꿋하게 버텼다. 결국 KLPGA 투어 통산 10승 고지에 올랐고, 우승 상금 2억원을 받았다. LPGA 투어 4승에 더해 올해 고진영의 다섯 번째 우승이다. 
 
인천=성호준 기자, 여주=김지한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