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참여연대·일본까지…대우조선 합병 가시밭길

민주노총 금속노조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에 대표단을 보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승인해선 안 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신상기 지회장(왼쪽 다섯째)을 비롯한 조합원들이 대표단 출국에 앞서 지난달 26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 금속노조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에 대표단을 보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승인해선 안 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신상기 지회장(왼쪽 다섯째)을 비롯한 조합원들이 대표단 출국에 앞서 지난달 26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이 ‘가시밭길’이다. 노동계·시민단체가 반대 목소리를 높이는 데다, 한일 관계가 악화하는 가운데 일본 경쟁당국이 ‘어깃장’을 놓을 가능성이 제기되면서다.
 

현대중 ‘조선 빅딜’ 반대 넘을까
민노총 EU 찾아가 “NO 해달라”
수출규제 일본도 어깃장 움직임
글로벌 M&A 각국서 불허땐 무산
현대중 “어려움 뚫고 무조건 될 것”

대우조선해양 M&A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빅딜’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크다는 점에서 정부의 구조조정 의지를 판단할 수 있는 시금석이다. 정부는 중복 투자 등 비효율을 줄이고, 연구개발 등에서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중국 등의 추격으로 어려움에 처한 국내 조선업이 활로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 “대우조선 인수로 세계 1위 입지를 굳건하게 한 것을 축하한다”고 밝힌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하지만 최근 노조의 반발이 변수로 떠올랐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는 지난 7일 M&A와 관련한 의견서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했다. “세계 1·2위 업체 합병으로 시장 경쟁성의 심각한 제한이 예상된다”, “기업 결합으로 인한 선가(船價) 인상 외 효율성 증대 효과를 입증하지 못했다” 등 반대하는 내용 일색이었다. 백주선 민변 변호사는 “지역경제 활성화, 하도급거래 공정화 등 조건을 갖추지 못할 경우 공정위가 합병을 불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와 진보연대는 기업결합심사 승인을 막기 위해 유럽연합(EU) 경쟁총국이 있는 벨기에 브뤼셀로 건너가 “합병을 승인해선 안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대우조선해양 인수 ‘가시밭길’(대우조선해양 인수 일지),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대우조선해양 인수 ‘가시밭길’(대우조선해양 인수 일지),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익명을 요구한 한 조선업계 임원은 “노조의 반대 자체가 합병 심사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할 것”이라면서도 “다만 합병이 최종적으로 불발할 경우, 정부가 추진해놓고도 시민단체·노조의 반발로 좌초된 사례라는 ‘꼬리표’가 붙을 수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정부가 추진하는 구조조정이 더욱 힘들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넘어야 할 또 하나의 산은 해외 ‘기업결함심사’다. 현대중공업(지난해 시장점유율 13.9%)이나 대우조선(7.3%)처럼 글로벌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대형 업체의 인수합병은 각국 공정거래 당국의 심사를 거쳐야 한다. 주요국 가운데 한 곳이라도 인수를 불허하면 매각이 무산된다.
 
◆노동계, 해운업 강한 EU ‘급소’ 노려=해운업이 강한 EU는 기업결합 심사가 까다롭다. 최근 독일 지멘스와 프랑스 알스톰의 초대형 철도 합병안을 불허할 정도로 독과점에 대한 거부반응도 크다. 노조 등이 해외 ‘원정투쟁’을 벌인 배경이다.
 
EU보다 심각한 건 일본이다. 특히 7월부터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대우조선 인수에도 불똥이 튀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앞서 지난 6월 산업은행의 대우조선 공적 자금 지원을 문제 삼으며 “한국 조선업을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우선순위에 두겠다”고 밝혔다. 최근 취임한 사이토 다모쓰 일본조선공업회 회장은 “압도적인 조선 그룹이 탄생하는 것은 매우 위협적”이라며 “각국 공정위가 그냥 지켜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일본이 처한 입장과 국익에 따라 인수를 불허할 수 있다”며 “세계 선박 발주량 ‘톱 3’에 드는 일본이 승인하지 않으면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 M&A는 중국에 뺏겼던 수주 ‘세계 1위’ 자리를 지난해 7년 만에 되찾는 등 이제 막 기지개를 켠 현대중공업이 반드시 성공시켜야 할 과제다. 그래야 글로벌 조선 시장 점유율 20%를 넘겨 수주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저가 수주 및 출혈 경쟁을 피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은 “일본 정부와 협의 과정에서 현재까지 부정적인 반응은 없었다”며 “어려움을 뚫고 무조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연말까지 기업 결합 심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