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민정 "文 삼성 방문, 이재용만 부각···달 대신 손가락만 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열린 삼성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 도착, 이재용 부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열린 삼성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 도착, 이재용 부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1]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지난주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의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 방문을 두고 몇몇 언론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만 부각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고민정 페이스북]

[고민정 페이스북]

고 대변인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얼마 전 다녀온 충남의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 몇몇 언론들이 이재용 부회장만 부각해 문 대통령이 왜 그곳까지 갔는지 전달이 잘되지 않는 것 같다”고 적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이 직접 충남까지 행보한 이유는 대기업인 삼성과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 간 ‘공동개발·우선구매’를 강화하겠다는 협약 체결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협약 체결에 대해선 “일본 수출규제 이후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를 해내겠다는 목표가 가시적으로 이뤄진 의미 있는 순간”이라고 평했다. 
 
고 대변인은 “달을 보지 않고,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만 보는 것 같아 이렇게 글을 올린다”며 “일본 수출규제가 시작된 지 100일이 지났다. 이를 계기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수입선 다변화 등 한국 경제 체질을 더욱 튼튼하게 만드는 노력은 쭉 계속된다”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개최된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삼성디스플레이가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에 2025년까지 13조100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직접 발표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