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조8000억짜리 베팅···웅진코웨이 새 주인에 넷마블 유력

넷마블이 국내 1위 렌털 업체 웅진코웨이를 인수할 것으로 보인다. 웅진그룹은 14일 오전 웅진씽크빅 이사회를 열어 웅진코웨이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넷마블을 선정할 계획이다. 웅진그룹 관계자는 "이사회에 넷마블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는 안건을 올릴 계획"이라며 "변수가 없는 한 안건이 통과될 것"이라고 말했다.
 
투자 은행 등을 종합하면 넷마블은 지난 10일 열린 본입찰에서 웅진코웨이 지분 25.08%를 1조8000억원 수준에서 인수하겠다고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넷마블은 지난 10일 웅진코웨이 본 입찰에 깜짝 참여했다. 당초 웅진코웨이 인수에 관심을 보이던 SK네트웍스는 참여하지 않았다.
 
게임사인 넷마블이 2조원 규모의 오프라인 렌털 업체 웅진코웨이 인수전에 나선 건 의외라는 반응이 많다. 이에 대해 넷마블은 웅진코웨이 인수를 통해 구독경제 모델을 확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넷마블은 인수전에 참여하면서 "게임산업 강화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투자를 했다"며 "실물 구독경제 1위 기업인 웅진코웨이 인수의 본 입찰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독경제는 최근 글로벌에서 고속 성장 중이며 넷마블이 게임사업에서 확보한 인공지능(AI) 등 IT 기술과 접목해 스마트홈 구독경제 비즈니스로 큰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웅진코웨이는 국내 정수기·비데 등 렌털 시장에서 35%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국내외 렌털 계정만 700만 개에 달한다. 넷마블은 올해 초 넥슨 인수전에 뛰어들었다가 김정주 넥슨 회장이 매각을 철회하면서 웅진코웨이 인수로 눈을 돌렸다고 한다. 일각에선 넷마블이 게임에서 미래 성장 동력을 찾지 못해 웅진코웨이 인수에 뛰어든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