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나카 호투-홈런 3방, 뉴욕 양키스 ALCS 1차전 승리

13일 ALCS 1차전에서 잭 그레인키로부터 솔로홈런을 때려내는 뉴욕 양키스 글레이버 토레스(오른쪽). [AP=연합뉴스]

13일 ALCS 1차전에서 잭 그레인키로부터 솔로홈런을 때려내는 뉴욕 양키스 글레이버 토레스(오른쪽).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가 홈런 3개를 몰아치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4승제) 첫 판을 이겼다.
 

그레인키 6이닝 3실점 무너져
내셔널리그에선 워싱턴 2연승
산체스 이어 셔저가 역투 펼쳐

양키스는 13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ALCS 1차전에서 휴스턴을 7-0으로 제압했다. 디비전시리즈에서 미네소타를 가볍게 3연승으로 제친 양키스는 가을 야구 우승후보 1순위로 꼽히는 휴스턴을 상대로 기선을 제압했다.
지안카를로 스탠턴에게 이날 두 번째 홈런을 내준 뒤 괴로워하는 그레인키. [AP=연합뉴스]

지안카를로 스탠턴에게 이날 두 번째 홈런을 내준 뒤 괴로워하는 그레인키. [AP=연합뉴스]

 
양키스는 MLB 최고 수준 타격을 자랑하는 팀이다. 미네소타 트윈스(307개)에 이어 MLB 단일 시즌 두 번째로 많은 팀 홈런(306개)을 쳤다. 이날도 양키스의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4회 DJ 르메이휴의 좌전 안타 이후 휴스턴 선발 잭 그레인키의 폭투로 만든 1사 2루에서 글레이버 토레스가 1타점 2루타를 쳐 선취점을 뽑았다. 6회엔 본격적인 홈런쇼가 펼쳐졌다. 토레스는 좌월 솔로포를 친 데 이어 지안카를로 스탠턴이 또다시 홈런을 날려 3-0을 만들었다. 5-0으로 앞선 9회엔 지오 우르셀라가 축포를 터트렸다.
올해 포스트시즌 2경기에서 연이어 승리를 따낸 일본인 투수 다나카. [AP=연합뉴스]

올해 포스트시즌 2경기에서 연이어 승리를 따낸 일본인 투수 다나카. [AP=연합뉴스]

 
반면 양키스 선발 다나카 마사히로는 '가을 남자'의 진가를 다시 한 번 발휘했다. 일본 프로야구 시절 소속팀 라쿠텐의 첫 우승을 이끌었던 다나카는 MLB에서 포스트시즌만 되면 더 좋은 투구를 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6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을 1개씩만 주고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반면 그레인키는 탬파베이 레이스와 ALDS 3차전에서 3과 3분의2이닝 6실점으로 부진한 데 이어 이날 경기에서도 6이닝 3실점으로 무너지고 말았다. 2차전은 14일 오전 9시 8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휴스턴은 에이스 저스틴 벌랜더, 양키스는 좌완 제임스 팩스턴이 선발로 나선다.
 
13일 NLCS 2차전에서 7이닝 1피안타 무실점 호투한 맥스 셔저. [AP=연합뉴스]

13일 NLCS 2차전에서 7이닝 1피안타 무실점 호투한 맥스 셔저. [AP=연합뉴스]

내셔널리그에선 워싱턴 내셔널스가 2연승을 달렸다. 워싱턴은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차전에서 세인트루이스를 3-1로 이겼다. 이번에도 워싱턴 선발투수들의 힘이 돋보였다. 1차전에서 아니발 산체스가 7과 3분의 2이닝 노히트 행진을 벌여 2-0 승리를 이끈 데 이어 2차전에선 맥스 셔저가 6회까지 노히트 행진을 벌였다. 셔저는 7회 폴 골드슈미트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삼진 11개를 잡아내며 무실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