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덕션' 조롱받던 아이폰11 인기···팀쿡 "더 행복할 수 없다"

팀 쿡 애플 CEO가 6가지 색상의 아이폰11을 소개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팀 쿡 애플 CEO가 6가지 색상의 아이폰11을 소개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인덕션' 디자인이라는 별명을 얻은 애플 아이폰11 시리즈가 예상보다 높은 판매고를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품 품질 평가에서도 1·2위에 올랐다.  
 
미국 컨슈머리포트는 13일 최신 스마트폰을 평가한 결과 애플 아이폰11 프로 맥스가 95점으로 1위, 아이폰11 프로는 92점으로 2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앞서 1위에 올랐던 갤럭시 S10 플러스(90점)를 넘어선 평가로, 갤럭시 S10 플러스는 3위로 밀렸다. 
 
아이폰11 프로 맥스와 프로는 삼성전자 갤럭시 시리즈와 비교해 전면 셀피 이미지 품질, 사용자 만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컨슈머 리포트는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테스트 대상 휴대전화 중 배터리 사용 시간이 40.5시간으로 기록을 경신했다"며 "아이폰11 프로보다 크고 무겁지만 낙하 실험에서 살아남았다"고 평가했다. 
 
애플이 아이폰11 프로모델 2종에 적용한 '3중 카메라'. 광각, 초광각, 망원 카메라가 달렸다. [ 유튜브 캡처]

애플이 아이폰11 프로모델 2종에 적용한 '3중 카메라'. 광각, 초광각, 망원 카메라가 달렸다. [ 유튜브 캡처]

아이폰11 시리즈는 눈에 띄는 혁신이 없어 수요가 적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하지만 세 가지 모델 출시와 가격 인하가 소비자들의 눈길을 끈 것으로 분석된다. 
 
아이폰11 시리즈의 초기 판매량도 전작인 아이폰 XS 시리즈보다 높게 나타났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사전 예약에서 아이폰11 프로 맥스, 아이폰11 프로, 아이폰 11순으로 수요가 높았다. 
 
일본 닛케이에 따르면 애플은 대만 폭스콘과 일본·대만 부품 업체에 올해 생산 예정량보다 10% 이상을 증산해 달라고 요청했다.이에 따라 기존 약 7000만대 생산에서 700~800만대를 더 늘릴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해당 보도에 대해 답변을 거절했지만 팀 쿡 CEO는 최근 독일 빌트와의 인터뷰에서 "아이폰 매출이 출발부터 강력하다. 아이폰11의 출시로 인해 더는 행복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국내에선 18일부터 이통3사가 사전예약을 시작하며, 25일 출시될 전망이다. 가격은 전작들과 비슷하거나 약간 올라 아이폰11은 99만원부터, 아이폰11 프로는 139만원부터,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155만원부터 시작한다.
 
업계는 아이폰11 시리즈가 해외에서 예상외 선전을 보이는 것과 달리 국내에선 유인책이 적다고 보고있다. 5G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하반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갤럭시노트10 시리즈, V50S 씽큐로 양분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